재야논객열전
청와대 행정관 갑질 파동 관련, 사실과 합리적인 생각
 예강 2019-01-13 10:52:37  |   조회: 330

#청와대 행정관 갑질 파동 관련, 사실과 합리적인 생각

 

 

#16개월 전의 일이 왜? 지금? 불거져 나왔을까?

 

하나의 사건을 이해하려면 사건 전후의 배경과 인과관계를 살펴야 한다. 한 송이 국화도 그냥 피는 법이 없고, 달마가 서쪽으로 간 이유가 있고, 총장이 카페(실제는 사무실)로 간 이유도 있다. 접선 장소는 카페가 아니고 여석주의 사무실로 추정, 거기서 행정관은 장성 인사자료(살생부)를 넘겨주었을 것이다. (2003년 도에는 청와대 실세가 육본 진급과 실무자를 불러서 청와대 오더를 주었지만 남재준 총장에 의해 압력 행사가 차단된 사례가 있다보니, 주사파 아이들은 꼼수를 부려서 총장을 불러들인 것임) 이번 추악한 사건은 청와대 권력의 갑질과 권력에 아부하는 행위의 만남이다. 하나라도 없으면 추한 사건은 생기지 않았다.

 

 

#2017년 육군 상황으로 돌아가 보자.

 

20174월에 장군 정기 인사이동이 있어야 했지만, 탄핵 정국으로 장군 정기 인사를 못하고, 8월 중순에 참모총장이 교체가 되었고, 9월 중순에 청와대 누군가의 지시로 문제의 행정관이 심대령을 대동하고 총장을 만나로 온 것이다. 20179월이면 육본 진급과에서는 이미 기수별 진급 공석과 자체 심의 기준이 정해져서 어느정도 진급 윤곽이 정해진 상태였다. 청와대 대변인의 진급 방침을 들어보려고(어느 기수까지 진급을 시키는지?) 총장을 만나러 갔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현재까지 해명 자료는 발표를 했다는 것 외에는 다 거짓이다.

 

 

#행정관이 건넨 장성 인사자료는 살생부다.

 

장성 인사자료는 진급 및 차후 인사이동(고위 보직) 대상자에 대한 주사파 정부 기준의 살생(殺生)부로 보면 된다. 진급 및 주요 보직 대상자에 대한 성격부터 성향 등 은밀한 내용까지 기록된 비밀 자료다. 육본이 자체 심의(진급심사 이전의 점수 종합)한 것과 청와대가 하명한 살생부는 너무도 달랐을 것이다. 아마도 2/3가 달랐을 것이다. 난감해진 총장은 자체 진급 심의 결과를 보고받고 조율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개입의 갑질에 분노한 누군가는 살생부를 복사했을 것이다. 누구라도 비밀을 취득한 상태라면 복사를 했을 것이다.

 

 

#청와대가 제공한 인사자료(살생부)를 갖고 있는 자는 양심 고백을 해야 한다.

 

그해 그리고 작년도 장군 진급이 청와대 압력으로 진행된 사실을 알고 있는 비선자(자체 심의에서는 진급 대상자였지만 살생부에 의해서 탈락한)는 용기를 내야 한다. 권력의 진급 압력행사와 권력에 아부하느라 조직을 망친 자는 용서하면 안 된다. 청와대 살생부를 쥐고 오래전부터 폭로하려고 했지만 실행을 못한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것이다. 최근 주사파 아이들의 힘이 빠지고 내부 고발자에 의한 폭로가 이어지자, 신중하게 용감해졌을 것이다.

파장이 큰일이기에 상의를 했을 것이고, 어떤 누군가는 폭로 움직임을 감지했을 것이고, 윗선에 보고를 했을 것이다. 폭로가 되면 핵폭탄(촛불정변과 주사파 정부의 모든 정당성과 존재이유 붕괴)이 터지는 꼴이 되니까, 꼼수를 부려서 분실이 되었다고 설레발을 친 것이다. 폭로자를 도둑님으로 몰아서 입을 막으려는 새대가리 수준의 꼼수다. 국가를 도둑질하고 도둑놈으로 자기 진영을 짜려는 행위가 도둑놈이고 매국노다.

 

 

폭로 예정자는 그동안의 모든 과정을 양심 고백 형태로 하면 된다.

 

그동안의 모든 과정을 폭로가 아닌 양심고백을 해야 한다. 군의 진급체계를 와해시킨 권력에 분노하는 심정만 전하면 국민이 보호할 것이다. 적까지 이용하려는 권력의 함정에 빠진 주사파 아이들의 갑질 횡포와 군의 질서 파괴에 항거하는 자세를 취하면 된다. 그리하여 반헌법 세력이 사기와 거짓으로 찬탈한 주사파 정부를 와해시키고 멈추게 해야 한다. 개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구국 차원의 결단을 기대합니다.

 

 

군인의 진급은 그동안의 노고에 대한 보상이며 국가를 위해서 더 헌신해 달라는 국가의 명령이고 국가의 신용이다. 그런 고귀한 진급이 불법 점령군에 의해서 사적으로 진행되는 것은 국정 농단이 아니라 국가 농단이다. 누군가의 양심 고백과 양심선언을 기대한다. 총장은 부임 이후 경황이 없을 때, 아닌 것들을 거부하고 내치지 못하여 50만 육군 조직의 위상과 추상같은 기강을 흐린 것에 참회하고 양심을 고백하라. 그리고 물러나라. 어쩌면 그게 사는 길이다.

2019-01-13 10:52:37
이 게시물을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