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논객열전
북괴의 한국내정간섭에 입다문 문재인은 진짜 김정은 하수인!
 lsh3508 2019-03-22 15:25:01  |   조회: 144
 _101890435_2c3319b7-0979-406e-955f-0d3999be9ebd.jpg (36229 Byte)
첨부이미지

北매체, 통일·외교부 업무보고에

"쓰레기통에 처넣어야" 비난

2019년 업무계획 두고 비난…"중재자, 촉진자? 주제넘은 처사"

 
 
 
북한 선전매체들은 22일 우리 측 통일부와 외교부를 겨냥해 남북선언 이행을 촉구하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주견과 소신을 찾아볼 수 없는 업무계획'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통일부가 최근 밝힌 2019년 업무계획에 대해 비난했다.
 
<iframe frameborder="0" id="adopB68931" marginheight="0" marginwidth="0" paddingheight="0" paddingwidth="0" scrolling="no" style="width: 100%; height: 100%;"></iframe>
매체는 "남조선 통일부는 '업무계획'이라는데서 남북대화로 북·미대화의 진전을 견인하는것을 목표로 삼고 긴밀한 '한미공조'하에 '중재안 마련'을 하겠다고 하는 등 푼수에 맞지않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했다.

매체는 하노이 회담 이후 통일부가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대북 제재의 틀 내에서 준비하겠다'고 한 데 대해 "구태의연한 주장"이라며 "남조선통일부가 불순한 내용들로 엮어진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한 것은 북남선언의 기본정신과 합의사항들에 대한 공공연한 외면이며 미국과 보수세력의 압력에 비위를 맞추는 비굴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제재의 틀 안에서 협력 교류를 운운하면서 북남선언에 합의한 당사자로서의 지위도 예의도 다 줘버리고 체면유지에만 급급하고 있다"며 "업무계획에서 인도적 문제로 (꺼)내든 국군포로, 납북자, 억류자 문제해결과 탈북자 지원, 북주민들의 실질적 인권 증진 따위의 불순한 궤변들에서는 지난 보수 정권시기의 대결악취밖에 풍기는 것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남조선당국이 진정으로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바란다면 이제라도 '2019 업무계획'과 같은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를 쓰레기통에 처넣고 주견과 소신있게 처신해야 한다"며 "그것이 민심의 지지와 온 민족의 기대에 부응하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외교부의 '2019 업무계획'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매체는 이날 '중재자·촉진자가 아닌 당사자 역할을 해야'라는 기사에서 "신뢰를 바탕으로 조미(북미)양측이 접점을 모색하도록 중재자 역할, 촉진자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며 "자기의 처지를 망각한 주제넘은 처사다. 미국의 승인과 지시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남조선당국이 어떻게 무슨 힘으로 중재자 역할, 촉진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인가"라고 힐난했다.

매체는 "조선반도의 평화번영은 그 어떤 외세가 가져다주는 것이 아니라 바로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이룩해 나가야 하는 문제"라며 "남조선당국은 상전의 눈치를 보고 비위만 맞출 것이 아니라 제정신을 가지고 동족과 함께 미국에 대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고 할 말은 하는 당사자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선전매체들의 이같은 비난은 북측이 하노이 회담 결렬로 인해 남북 경제협력도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자, 남북공동선언에 대한 이행을 압박함과 동시에 우리 정부에게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은 비핵화 조건 마련에 따른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등 남북 교류 사업에 합의한 바 있지만 대북제재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 있어 본격적으로 추진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2019-03-22 15:25:01
이 게시물을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