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논객열전
지엄하신 文대통령 말씀-내 갈길(할일) 가(하)는데 무슨 헛소리야!
 信望愛 2019-07-17 20:03:18  |   조회: 263

청와대의 주인인 문재인 대통령(이하 경칭 생략)2차에 걸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의 청문보고서 제출을 요청했지만 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의 반대로 불발되자 문재인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인 고위공무원임명권을 즉각 발동하여 16일 인사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이 있었던 윤석열의 검찰총장 임명을 결국 재가했다. 이렇게 문재인이 대통령에게 주어진 고유권한을 행사하는 행위는 법적으로는 아무 하자가 없지만 기차 소리 요란해도 아기 아기 잘도 자고 옥수수는 잘도 큰다는 동요가 갑자기 떠오르는 이유가 뭘까?

어느 유명한 정치평론가는 세수께서는 베드로가 3번 자기를 부인할 것이라고 하면서 용서를 해주었는데 문재인은 예수보다 더 위대해서 윤석열이 인사청문회에서 6번이나 위증을 해도 용서를 해줄 뿐만 아니라 검찰총장에 임명까지 했다고 비판을 하였다. 이러한 정치 평론을 듣다가 갑자기 문재인이 사성(四星)장군인 김관진(노무현 정권 때 합참의장, 이명박 정권 때 국방부 장관,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 안보실장 역임했고 북한군이 가장 두려워하면서 저주를 함)을 구속수사하기 위하여 6가지의 의혹을 번갈아 적용해 가며 검찰이 수사한 작태가 하도 한심해서 조선일보가 사설을 통하여 비판을 한 사례가 떠오른 이유가 무엇일까?

윤석열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6번이나 관련 질문을 했는데 모두 부정하다가 자신의 음성이 녹음된 녹음 파일이 제시되자 마지못해 인정을 하면서도 비겁하게 토를 다는 추태를 전 국민이 생중계되는 TV화면에서 확인을 하였기에 스스로 사퇴를 하겠지 하고 생각을 했고, 여당인 민주당을 제외한 야 4당이 윤석열의 야비한 작태를 보고는 부적격 판정을 했기에 청문보고서 채택이 거부되었기에 이번에는 문재인이 어쩔 수 없이 윤석열을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것을 철회하겠지 하는 기대를 걸었던 것은 사실이다.

야당과 언론과 국민들은 윤석열의 추악한 이중성과 위증하는 작태를 보았기에 윤석열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 “문재인이 윤석열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등의 의견이 분분했지만 기대가 너무 컸기에 실망도 비례하여 클 수밖에 없었다. 결과는 문재인이 아무런 법적인 하자 없이 나에게 주어진 권리를 행사하고, 내 갈 길을 바르게 가는데 무슨 헛소리야!”라며 참으로 웃기는 족속들이네!”하는 식으로 냉큼 임명을 해버렸다. 야당·언론·국민은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본다는 말처럼 한심하고 처량한 신세가 되어버린 것이다.

그러자 진보를 가장한 종북 좌파’(이하 종북 좌파) 언론을 포함한 모든 언론이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어 이번에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윤석열까지 포함하여 모두 16명의 장관급 인사가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을 했다고 보도를 하였다. 필자는 이런 결과가 올 줄을 지례 짐작을 하고 지난 6일자 본란에 윤석열 검찰총장 주위를 맴도는 반신반의의 심정이라는 제목으로 토론 글을 올렸는데 아래의 글은 첫 부분과 마지막 정리 부분을 옮겨온 것이다.

토론 글의 제목에서 국회에서 아직 인사청문회조차 열리지 않았는데도 필자가 단지 지명만 받은 윤석열을 바로 감찰총장이라고 지칭한 까닭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에 대한 청문 결과보고서가 채택이 되던 거부가 되던 아무런 거리낌 없이 문재인 대통령(이하 경칭 생략) 고유권한을 빌미로 무조건 임명할 것이 불 보듯 뻔하기 때문임을 먼저 밝혀둔다

…… …… …… …… …… …… …… …… …… ……

문재인이 2년 동안 대통령으로서 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외교 등의 영역에서 국가와 국민 을 위해 뚜렷하게 한 게 아무것도 없다. 오히려 주적인 북한의 김가 3대 세습 독재 체제의 세 번째 독재자인 북한의 김정은을 도와주지 못해 안달을 하여 국민을 화나게 하는 행위를 계속 해대고 있다. 그런데 윤석열은 주적 개념, 대북 태도, 이석기 구속, 통진당 해산 등에 한 생각이 자유우파 국민들과 같아 문재인과 각을 세우는 형국이기에 국방과 안보만이라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것이다.

그리고 국회에서는 사또 떠나고 나팔을 부는 추태인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작태인지, 자다가 뒷북치는 행태인지는 모르지만 문재인이 법을 정직하고 도덕성과 형평에 적합하도록 다루어야 할 검찰총장에 청문회에서 위증을 한 윤석열을 임명을 강행하는 짓거리를 보고는 청문회에서 위증하는 자를 법적으로 처리하는 청문회법 개정 법률안을 제정하겠다고 한다. 국회는 어떤 개정안을 내놓을지는 모르겠지만 청문회법 개정안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한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할 수 없다는 문장만 넣으면 모든 것이 바람직하게 해결되리라고 본다.

2019-07-17 20:03:18
이 게시물을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