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66건)

이제 왜 전 세계 경제의 장기 정체와 양극화의 원인이 평등주의 정치경제체제에 있는지를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미 지적한 대로 전후 60년 이상 인류가 추구해 온 정치경제체제의 이상과 제도와 정책의 기조가 ‘경제적 평등’이었음을 부인할 수 있는가? 오늘날 지구상의 어느 민주주의가 “경제적 불평등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인가? 시장의 신상필벌의 차별화 기능에 역행하는 경제제도와 정책을 양산해 온 사회민주주의의 이상 혹은 체제가 바로 오늘날 경제난국의 원인인 것이다.오늘날 한국경제의 저성장과 불평등 심화의 원인 또한 마찬가지이다. 개발연대 이후 한국경제가 추구해 온 좋은 성과는 폄하하고 나쁜 성과를 우대하는 평등주의 정책 패러다임이 성장과 발전의 동기를 앗아간 때문이다. 획일적으로 대기업은 규제하고 중소기업만 배려하고, 수도권은 규제하고 지방만 배려하고, 열심히 살아 성공하는 사람보다도 어려운 사람만 배려하겠다는 균형과 평등발전의 이념은 신상필벌의 발전 원리에 역행할 수밖에 없다. 성과에 관계없이 평등이 보장되는 순간, 혹은 보상이 성과에 미흡해지는 순간 개인과 기업의 성장동기는 사라지고, 성장이 정체되면 일자리 창출은 안 되고 중산층이 무너지면서 양극화는 심화된다. 복지, 사회 정책이 필요하나 자조 노력과 성취에 따른 신상필벌의 인센티브 차별화가 없으면 지속가능하지 않다. 취약계층의 자조정신과 성장발전의 동기를 유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선진국의 실패하는 복지가 이를 방증한다.

평론 | 더 자유일보 | 2018-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