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유승민 통합론은 우파국민에겐 이미 배척된 안”
조원진, “유승민 통합론은 우파국민에겐 이미 배척된 안”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는 6일 유승민 통합론에 대해서 소득주도성장이 경제시장에서 배척됐듯이 유승민 통합론은 우파자유국민에서 이미 배척된 안이라면서 가만히 두면 스스로 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여의도 우리공화당 당사에서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민노총이 장악한 언론에서 4.15. 총선이 야당심판이라고 하는데, 중간선거에서 야당심판을 한 적이 없으며 단연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이며 집권당의 국정운영 실정에 대한 심판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총선을 촛불혁명 완성이라고 하는 것에 대해서도 조원진 공동대표는 촛불혁명완성은 구태정치이며 보복정치에 불과하며 촛불혁명이 아니라 촛불쿠데타이며 정통성 있는 대통령에 대한 권력찬탈이라는 것이 국민의 인식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더해 조원진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권 28개월 만에 대한민국은 거짓촛불의 광란에서 소득주도 광란, 부동산 광란, 원전폐쇄 광란, 교육광란에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라는 듣도 보도 못한 선거법 날치기, 사법권을 장악하겠다는 윤석열 탄핵 공수처법을 날치기로 통과시키는 초유의 좌파독재를 하고 있다면서 이번 총선에서 거짓촛불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찬 대표가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원내 1당이 당연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헛소리 좀 그만하라고 말하면서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 더불어민주당이 잘한 것이 있으면 하나라도 말해보라고작 자유한국당의 무능에 대한 반사이익이 국민 여론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밝혔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또 우리공화당은 가장 용기있게 문재인 심판과 박근혜 대통령 즉각 석방을 위해서 전면에 설 것이며 죄의식도 반성도 없는 더불어민주당은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성택 2020-01-12 03:28:07
유승민 만 제외하면 통합해도 됩니다. 어떤 이유로도 유승민은 안됩니다. 유승민을 포함하면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은 그 즉시 폭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