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과 오늘 별도 회동…인사안 논의할까
추미애, 윤석열과 오늘 별도 회동…인사안 논의할까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1.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만간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7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별도로 만난다.

법무부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장관실에서 추 장관을 별도로 만나 비공개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독대하는지, 아니면 다른 보좌진이 배석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법무부는 전날 "1월 7일 오후 4시쯤 법무부장관 취임에 따른 법무부 외청장 및 산하기관장이 법무부로 예방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당초 윤 총장이 다른 법무부 산하기관장들과 함께 추 장관을 면담할 것으로 예정됐으나 논란이 불거지자 '별도 면담'으로 선회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통상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외부에서 만나 검찰 인사안을 협의하는 관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지지 않자, 추 장관이 인사권 행사 과정에서 윤 총장을 '패싱'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법무부 관계자는 "애초부터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따로 만나기로 예정돼 있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이날 비공개 회동에서 검찰 인사에 대한 논의를 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인다. 검찰청법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검사의 보직을 제청한다.

현재 검찰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를 지휘하는 대검찰청 수사 지휘 라인과 일선 수사팀 주요 보직이 물갈이될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당초 검사들이 주축이었던 법무부 검찰국장이나 기획조정실장 등 핵심 보직을 비(非)검사 출신 법조인으로 기용하는 탈(脫)검찰화를 강조한 파격 인사도 있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다만 법무부 관계자는 "검찰 인사 관련 의견 청취는 통상적 절차에 따라 별도로 이뤄질 예정"이라며 "오늘 관련 인사 관련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추 장관이 검찰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와 이견이 있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떠도는 설(說)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운협 2020-01-08 11:04:13
제2의 드루킹이 기대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