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새보수당 참여 '대통합 신당 창당' 합의…혁통추 결의
한국당·새보수당 참여 '대통합 신당 창당' 합의…혁통추 결의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1.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포함한 정당·시민단체가 중도보수대통합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추)를 구성하기로 결의했다.


한국당·바른미래당과 국민통합연대·자유와공화·범시민사회단체연합·전진4.0 등은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2차 정당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를 열고 박형준 동아대 교수(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통합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혁신통합위는 혁신과 통합을 원칙으로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 보수 세력의 대통합을 추구하기로 했다. 또 더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물이 되서는 안된다는데 뜻을 모았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이양수 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로부터 전권을 위임 받아 동의했다"며 "정병국 새로운보수당 의원도 이번 발표문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단체는 이날 Δ중도·보수대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위원회를 구성한다 Δ박형준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을 혁신통합위원회 위원장으로 한다 Δ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이다 Δ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 공정을 추구한다 Δ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등 모든 세력의 대통합을 추구한다 Δ세대를 넘어 청년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통합을 추구한다 Δ더 이상 탄핵문제가 총선 승리의 장애가 되어선 안 된다 Δ대통합의 정신을 담은 새로운 정당 만든다 등 8가지에 대해 합의했다.

안 사무총장은 "기본적으로 시간 많지 않다"며 "총선 일정에 맞추려면 아주 빠르게 신당 추진위라던가 새로운 집을 지을 수 있는 추진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공화당 참여여부에 대해선 "우리공화당 등 다른 시민단체에도 공문을 보냈지만, 참석하지 않아 일단 회의를 진행했다"며 "구정전에는 가시적인 결과가 나와야한다. 오늘 혁신통합추진위가 구성됐고 위원장을 선임했기 때문에 위원장을 중심으로 일정을 잡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접촉했는지에 대해 "아직 논의되지 않았지만, 위원장이 임명됐기 때문에 구체적인 방법 및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 사무총장은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 되어선 안 된다'에 대해 "총선 승리를 위해선 어떤 장애도 넘어가야 한다"며 "시민단체에선 탄핵 문제를 두고 여러 의견을 가진분이 계시지만 총선승리에 장애 돼선 안 된다는 것에 모두 동의해주셨다"고 밝혔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성택 2020-01-12 03:30:29
유승민 만 제외하면 통합해도 됩니다. 어떤 이유로도 유승민은 안됩니다. 유승민을 포함하면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은 그 즉시 폭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