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北, '김정은 생일' 이용해 장난친다고 판단했을 것"
태영호 "北, '김정은 생일' 이용해 장난친다고 판단했을 것"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지난 11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의 담화를 통해 남측을 비난한 데 대해 "김정은으로서는 자기의 생일을 이용해 미국이든 한국이든 장난을 치고 있다고 (생각해) 화를 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김 고문이 담화에서 사용한 표현들을 언급하며 "정상 외교관의 입에서 나와서는 안 될 표현들"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는 모든 기관들이 김정은에게 수직으로 종속돼 있다"면서 "북미협상, 핵전략, 전략무기개발 등과 같이 최고급 비밀사항은 절대로 부서들간 공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 축하 친서가 오면 외무성이 이를 김정은에게 즉시 보고 했을 것이고 김정은도 그 내용을 이미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갑자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감짝 회동했는데, 그때 나온 긴급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북한에 통지하니 북한 통일전선부로서는 미국으로부터 핵 문제와 관련한 새로운 제안이 왔을 것으로 판단하고 김정은에게 메시지를 전달 받겠다고 보고하여 승인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큰 제안'이 오는가 가슴을 조이며 기다렸을 것인데 막상 통전부에서 보고 올라 온 내용 보니 외무성이 이미 보고한 생일축하 메시지였던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북한으로서는 미 대통령의 긴급 메시지가 있다고 하여 성급히 받아놓고 보니 이미 전달 받은 것"이라며 "다시 뒤돌아보니 미국이 한국을 내세워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을 갈망하고 있는지 아닌지 속내를 은근 슬쩍 떠보려고 한 수에 넘어 간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매우 불쾌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은) 외무성(에게) 이번 기회에 미국을 향해 입장을 똑똑히 밝혀 그런 식으로 놀지 말라고 단단히 못을 박으라고 했을 것"이라며 "한국 측을 향해서도 사람 깜짝 깜짝 놀라게 하지 말고 가만 있으라고 엄포 좀 놓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