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채권·CD 등록발행 규모 390조…"5년來 최대"
지난해 채권·CD 등록발행 규모 390조…"5년來 최대"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채권과 양도성예금증서(CD) 등록발행 규모가 최근 5년래 가장 많은 수준인 390조원으로 집계됐다.


1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채권·CD 등록발행 규모는 390조9000억원으로 전년(364조6000억원) 대비 약 7.2% 증가했다. 지난 2015년 306조원 규모이던 채권과 CD 등록발행 규모는 2016년 282조9000억원까지 떨어졌으나 지난 2017년 333조3000억원, 2018년 364조6000억원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5% 증가한 360조2000억원, CD 등록발행 규모는 42.2% 증가한 30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종류별로는 금융회사채가 112조2824억원으로 전체의 28.7%를 차지했고, 특수금융채, 일반회사채, 유동화SPC채, 일반특수채, CD, 국민주택채, 지방채 순으로 등록발행됐다.

메자닌 증권(주식연계채권)의 경우 전환사채(CB)가 4조2793억원 발행돼 전년(2조9813억원) 대비 43.5% 증가했고, 교환사채(EB)는 3569억원으로 16.8% 늘었다.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52.3% 감소한 4504억원에 그쳤다.

만기구조별로는 1년 이하의 단기채권이 90조원 발행돼 전년 대비 13.2% 감소했고, 1년 초과~3년 이하의 중기채권과 3년 초과의 장기채권이 각각 173조8000억원과 127억원 발행돼 9.9%와 23.5%씩 증가했다.

모집유형별로는 공모채권이 320조7000억원으로 7.8% 증가한 반면 사모채권은 39조5000억원으로 13.2% 줄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