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월까지 금강산 시설 철거" 통지문…정부 "남북간 협의중"
北 "2월까지 금강산 시설 철거" 통지문…정부 "남북간 협의중"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금강산 관광 시설을 2월 말까지 모두 철거하라는 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MBC는 지난해 말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12월 말 남측에 보내온 통지문에서 금강산 남측 시설을 모두 철거하라면서 시한을 올해 2월까지로 못박았다.

북한은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최후통첩을 보낸 바 있는데, 한동안 북한이 철거 요청을 하지 않은 것은 한겨울에 작업이 어렵다는 점도 고려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금강산 남측 시설물 철거를 막고 남북관계의 물꼬를 터 북미관계를 견인하기 위한 방안으로 북한 개별관광 허용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의 2월말 철거 통지문과 관련해 통일부는 "금강산 관광 관련 사안은 현재 남북간 협의 중인 사안"이라며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