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펭귄' 훨씬 컸다··· 키 177cm, 체중 101kg 화석 발견
'고대 펭귄' 훨씬 컸다··· 키 177cm, 체중 101kg 화석 발견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7.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서 6,000만년 전 화석 나와··· 황제 펭귄보다 커
사냥 쉽도록 오늘날보다 긴 부리에 갈색 띤 것으로 추정

약 6000만년 전에는 성인 크기의 펭귄이 살았음을 보여주는 화석 뼈가 뉴질랜드에서 발견됐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젠켄베르크연구소 연구팀은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를 통해 이런 결과를 발표했다고 뉴질랜드와 호주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뉴질랜드에서 5500만~6000만년 전 사이에 살았던 6피트(177㎝) 길이의 고대 펭귄 화석을 발견했다. 6600만년 전 공룡이 멸종된 만큼 이 시기는 그로부터 멀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 펭귄의 몸무게는 101㎏으로 추정됐다. 오늘날 펭귄 중 몸집이 가장 큰 황제 펭귄은 보통 길이 120㎝, 무게 40㎏ 정도다. 연구팀의 제랄드 마이어는 이번에 발견된 것보다 큰 고대 펭귄은 단지 다리뼈로만 알려진 바 있다고 소개했다.

화석들을 통해 볼 때 고대 펭귄들은 사냥에 쉽도록 오늘날보다 훨씬 긴 부리를 가졌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당시 펭귄들은 갈색을 띠어 지금의 흑색 및 백색과는 다른 모습이었던 것으로 연구자들은 전하고 있다.

마이어는 "펭귄은 바닷가에 사는 새인 가마우지와 닮은 선조로부터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공룡의 멸종을 가져온 소행성이 당시 바다를 지배한 다른 큰 해양 파충류에게도 타격을 줬고, 바다로 뛰어들어 먹이를 낚는 펭귄같은 동물이 더 활개를 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화석으로 나타난 펭귄은 남극의 빙하작용 전에 살았으며, 당시 뉴질랜드와 남극은 아열대 지역이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