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선거개입 의혹 황운하 적격?…김의겸·임종석도 나오겠네"
진중권 "선거개입 의혹 황운하 적격?…김의겸·임종석도 나오겠네"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8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게 '적격' 판정을 내린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의 결정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에, 선거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가 '적격'이랍니다. 데자뷔죠?"라며 "경찰이 권력을 위해 한 탕 해주고 의원 되는 것, 정권은 바뀌어도 하는 짓은 똑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분을 보면 딱 지난 정권에서 김용판 서울청장이 했던 역할이 떠오른다"며 "그래서 이 분 요즘 뭐하나 찾아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대구에서 출마할 준비를 하는 모양"이라고 썼다.

이어 "작년에 누가 이 분을 '개'라고 불렀다가 50만원 벌금형 받았다"며 "마땅한 처분이다. 나쁜 놈, 왜 개를 모욕하냐"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심사가 지연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서도 "분위기를 보니 김의겸도 슬쩍 공천 줄 것 같다"고 적었다. 당 검증위는 앞서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추가 소명이 필요하다며 두 차례 적격 판정을 미룬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이리 끌고 저리 끌면서 눈치 보는 꼴"이라며 "이 분, 청와대 끈이 아주 질긴가 보다"고 말했다. 그는 "생각보다 빽이 센 듯하다"며 "하긴, 애초에 뭔가 믿는 구석이 있으니 부동산 투기 전력 갖고도 얼굴에 철판 깔고 출마한다고 할 수 있었겠죠. 민주당은 철저한 이권공동체"라고 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의 게시글은 이날 당 검증위의 제15차 전체회의 결과 발표 직후 나왔다. 당 검증위는 황운하 전 청장에 대해 '적격' 판정을 내렸으며, 김 전 대변인에 대한 추가 소명을 요청하고 '계속 심사' 판정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또한 거론했다. 임 전 실장은 지난해 11월 정계은퇴를 선언했으나, 최근 당 지도부로부터 총선 출마 요청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복귀설이 나오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임종석도 결국은 나오겠죠. 옆에서 저렇게 바람들을 잡는 것을 보면"이라며 "계속 저렇게 옆에서 운을 띄워 대중의 반감의 김을 조금씩 빼가며 가랑비가 옷을 적시듯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본인은 아직 확신을 못 하는데, 당에서는 검찰의 손발을 묶어놨으니 나와도 무방하다고 보는 듯"이라고 썼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