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탈당에 보수통합 기대감…황교안 "뜻 모아야" 유승민 "만날수도"
安 탈당에 보수통합 기대감…황교안 "뜻 모아야" 유승민 "만날수도"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9일 탈당을 선언하며 손학규 대표와 결별하자, 보수 통합을 논의 중인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야권에서 안 전 대표를 향한 기대감이 흘러나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과 함께 서울 서초구 보건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의 탈당에 대해 "헌법질서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가치가 같다면 다 같이 뜻을 모으는 것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지금은 문재인 정권과 싸우기 위해 자유 우파, 자유시민 연대의 대통합이 필요하다"며 "함께 똘똘 뭉쳐 이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거듭 안 전 대표의 보수 통합 참여를 촉구했다.

안 전 대표에 앞서 손 대표와 결별하고 신당을 만든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당대표단-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사정을 생각하면 안타깝지만 안 전 대표가 결정하셨으니 정치 발전을 위해 잘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안 전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생각해 본 적은 없지만 정치인들이 만날 수도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중도·보수 통합을 추진하는 것과 맞물려 안 전 대표의 합류 또는 연대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도 이날 혁통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까지 다 포용해서 가는 것이 바람직한 만큼 (안 전 대표의 합류를 위한) 노력을 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혁통위에 안 전 대표까지 참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그 노력을 여러모로 할 것"이라며 "2월 중순 정도가 되면 전략적 선택을 해야 할 시점이 오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기다려 보겠다"고 했다.

반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대화와 타협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고 안 전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손 대표는 "자신의 요구사항만을 얘기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고 말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