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배양접시' 된 크루즈선…낭만 대신 공포 '둥둥'
'바이러스 배양접시' 된 크루즈선…낭만 대신 공포 '둥둥'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낭만'을 상징해온 크루즈선이 공포의 대상으로 바뀌고 있다. 일본과 홍콩 앞바다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2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속출하면서다.

한정된 공간에서 수천명 승객·승무원이 머무르는 크루즈 여행 특성상,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크루즈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새로운 진원지로 떠오른 이유다.

◇ '확진자 1명' 탄 日크루즈선서 61명 무더기 감염 : 7일 NHK에 따르면 일본 요코하마 앞바다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41명 무더기로 나왔다.

이에 따라 크루즈선에 탄 승객·승무원 3700여명 가운데 일본에서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61명으로 늘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지난달 20일 가나가와현 요코하마(橫浜)를 떠나 가고시마(鹿児島)·홍콩·베트남·대만 및 오키나와(沖繩) 등을 거쳐 다시 요코하마로 돌아왔지만 입항 절차가 중단됐다. 홍콩에서 내린 80세 현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특히 이 홍콩인 남성은 크루즈선 탑승 하루 전부터 기침 등 증상을 보였다. 그는 가고시마 정박 당시엔 버스 관광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크루즈 내 사우나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방역당국은 이들 탑승자 가운데 홍콩인 환자와 접촉했거나 기침·발열 등 증상을 보인 273명을 상대로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나머지 무증상자에 대해서도 선내 대기 상태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나머지 탑승자 중에서도 감염 사례가 추가로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 홍콩서도 비상 : 홍콩에선 3600명을 태운 크루즈선 '월드드림'호에서 일부 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증상을 보이면서 비상이 걸렸다.

지난 2일 홍콩에서 출항한 이 크루즈선은 대만에서 입항을 거부당하자 다시 돌아와 홍콩 앞바다에 대기 중이다.

홍콩 당국은 승객과 승무원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검사를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 승무원 33명이 기침과 등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 CNN "크루즈선은 '떠다니는 바이러스 배양 접시'" : 이러한 대규모 발병 사례는 한정된 공간에서 수천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짧게는 며칠, 길게는 수십일을 함께 머무는 크루즈 여행의 특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탑승객이 며칠 사이에 여러 나라를 방문하고, 뭍에 올라 관광을 한다는 점도 전염병 전파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이 때문에 CNN은 크루즈선이 '떠다니는 페트리 접시'(floating Petri dishes)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고 표현했다. 페트리 접시는 세균을 배양할 때 쓰는 둥글고 낮은 접시를 말한다.

크루즈선이 신종 코로나의 온상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전 세계 50개 크루즈 선사가 가입한 세계크루즈선사협회(CLIA)는 크루즈선이 출발하기 전 14일 이내에 중국 본토를 여행한 승객 및 승무원의 탑승을 금지하기로 했다.

개별 선사도 예방 조치를 하고 있다. 대형 크루즈 선사인 코스타와 MSC는 중국에서 출항하는 크루즈 운항을 모두 취소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코스타가 운영하는 '코스타 스메랄다'호에서는 한 중국인 여성이 발열 증세를 모여 7000명에 가까운 승객과 승무원이 만 하루 동안 격리되는 일이 있었다.

크루즈선 특성상 한 명이라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있다면 파장이 작지 않기 때문에 나온 조치였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