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3차 전세기, 유증상자 총 5명…자녀까지 7명 격리
우한 3차 전세기, 유증상자 총 5명…자녀까지 7명 격리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발 3차 전세기에 탑승했던 147명의 교민 중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유증상자가 총 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자녀 2명까지 총 7명이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송된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중국 후베이성에 남아있는 우리 교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세번째로 임시항공편을 띄웠다. 3차 전세기는 11일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12일 오전 6시23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김 차관에 따르면 전세기에는 우한 교민과 그 가족들 총 147명이 탑승했다. 중국 측 검역에서는 모두 통과했으나, 출발 직전 기내 검역과 도착 후 입국장 검역에서 총 5명의 유증상자가 발견됐다. 이들의 자녀 2명까지 총 7명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될 계획이다.

아직 증상이 없는 나머지 교민들은 준비된 버스를 탑승해 경기도 이천의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3차 전세기 탑승객 147명 중 한국인은 79명, 중국인은 67명(홍콩인 1명 포함), 미국인 1명이다. 미국인 1명은 한국인의 배우자다.

김 차관은 "정부는 우한 국민들과 그 가족들이 안전하게 머무르실 수 있도록 임시생활시설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코로나19'가 우리나라에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조치를 철저히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