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구조조정안에…롯데마트노조 "반드시 저지할 것"
롯데쇼핑 구조조정안에…롯데마트노조 "반드시 저지할 것"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쇼핑이 내놓은 오프라인 점포의 30% 구조조정 방안에 대해 마트 직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롯데쇼핑의 점포 구조조정을 저지하는 것이 목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롯데마트지부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롯데쇼핑의 구조조정안이 "200여 개 사업장의 노동자 수만 명을 벼랑으로 내몰 것"이라며 "반드시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롯데쇼핑은 지난 13일 비효율사업장 30%를 구조조정하는 내용의 '2020 운영전략'을 발표했다. 롯데쇼핑은 점포정리에 따라 일부 인력은 다른 점포로 재배치할 계획이라고 했지만, 200여 개 점포를 정리하기 때문에 인력 감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 노조는 "대형마트에는 직영뿐만 아니라 입점-협력업체까지 한 점포당 300~500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며 "사실상 수만 명의 노동자들의 일자리가 위협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쇼핑이 점포 구조조정으로 인해 인력을 줄일 것이라는 판단이다.

김영주 마트산업노동조합 롯데마트지부 위원장은 "회사는 우리 노동조합과 한마디 상의도 없이 엄청난 일을 진행하고 있다"며 "인력 재배치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 말을 곧이곧대로 믿는 직원들은 아마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