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멈춰선 현대·기아차 공장들…커지는 휴업 장기화 우려(종합)
다시 멈춰선 현대·기아차 공장들…커지는 휴업 장기화 우려(종합)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울산·아산공장 등 주요 공장 가동을 재개한지 하루 만에 울산2공장을 휴업한 가운데 기아자동차도 소하리 공장과 광주3공장 휴업일정을 수차례 연장하고 있다. 한국GM도 공장이 휴업중인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코로나19) 여파로 와이어링 하니스 등 중국산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내 완성차 공장 휴업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18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울산1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재가동된지 하루 만에 재휴업에 들어간 것. 울산 2공장도 오는 21일 멈춰선다. 울산2공장에서는 제네시스 GV80을 비롯해 팰리세이드·싼타페·투싼 등 인기 차종이 생산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부품 공장들의 가동률이 제대로 올라오지 못하고 있어 추가 가동 중단을 결정했다"며 "40개 중 38개사가 가동은 하지만 출근율이 낮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도 이날 소하리 1, 2 공장의 휴업을 20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기아차는 회사의 부품 수급 일정이 긴급히 변경돼 부득이 17~18일 소하리 공장을 휴업한다고 밝혔다. 또 전날엔 19일까지 휴업 연장을 밝히기도 했다. 총 4차례 휴업연장을 발표한 셈이다. 소하리 공장은 카니발과 스팅어 등을 생산한다.

기아차 광주3공장의 봉고트럭 생산라인도 휴업을 이틀 더 연장했다. 기아차는 노사협의 결과 광주공장 봉고트럭 라인 휴무를 당초 19일까지로 잡았다가 21일까지로 연장했다.

기아차 측은 휴업 연장 결정에 대해 "중국 와이어링 하니스 업체가 지난 15일부터 가동재개 됐지만 출근 현황이 저조해 10%내외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국GM도 부품수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17일부터 18일까지 트레일블레이저 등을 생산하는 부평1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한국GM은 그동안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잇따라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중단으로 셧다운이 될 때도 공장 문을 닫지 않았다. 이번 공장 중단은 와이어닝 하니스가 아닌 다른 부품 때문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부품 수급이 안정화하면 특근 등을 통해 인기차종생산량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그러나 중국 현지 공장 및 국내 공장의 가동이 언제 정상화될지 미지수인 상황이다. 현대·기아차에 와이어링 하니스를 납품하는 협력사들 경우 중국 현지 공장의 가동률은 50%도 채우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력사 관계자는 "중국 현지 공장 가동률이 조금씩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은 저조한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정상 가동 시점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