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팬 中경호원, 코트라 고용이지만 중국 공안 책임"
"기자 팬 中경호원, 코트라 고용이지만 중국 공안 책임"
  • 오필승
  • 승인 2017.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베이징=연합뉴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베이징=연합뉴스

14일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가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무자비하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국내에 전해지면서 그 충격파가 커지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 청와대는 폭행에 가담했던 경호원들에 대한 신원파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가해 경호원들이 해당 행사를 주최했던 코트라가 고용한 중국 현지 보안업체 소속 경호원일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폭행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고 우려를 표명하는 등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취재단이 머무는 베이징 페닌슐라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트라는 이번 전시행사와 관련해 현지 보안업체와 계약했고 190명 정도를 현장에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누가 폭행했는지에 대해 신원을 파악해 그에 대한 경위 등을 확인해서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현장 경호는 중국 공안이 담당하기 때문에 비록 소속이 사설 보안업체라 해도 지휘책임은 공안에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사건 발생 직후 숙소인 댜오위타이(조어대·釣魚台)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주호영 경호처장 등이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숙의했다.

다음은 서울 외교부 출입기자단이 정부 당국자에게 사건 내용과 추후 처리 내용에 대해 질의-답변한 내용 중 일부이다.

<질문> 중국에서 언론인들이 폭행을 당한 소식이 알려져 있는데 맞는지 확인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 외교채널을 통해서 항의할 계획이 있는지?

<답변> 정부는 오늘 우리 측 기자가 취재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불상사가 발생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현장에서 바로 응급조치가 이루어졌으며, 정부는 중국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전하고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 요청하였습니다.

<질문> 우리의 그런 유감표명과 요구에 대해서 중국 측이 어떻게 대답을 했는지 밝혀달라.

<답변> 상세한 내용은 현장과 좀 더 확인을 거친 후에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질문> 지금 이 현장하고 논의하겠다고 했는데, 아무리 봐도 이 정도... VIP를 수행하는 기자단이 그 나라 국빈방문을 한 상태에서 폭행을 당한 건 아마 사상 처음이 아닐까 싶다. 여기에 대해서 혹시 외교부에서는 주한 중국대사 초치라든가 그를 포함해서 강력한 조치 같은 것을 혹시 검토는 하고 있늕지 확인해 달라.

<답변> 방금 말씀드린 대로 정부는 중국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이미 전달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였습니다.

<질문> 어제 영접과정에서 지난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이나 박근혜 대통령보다 격이 한 단계 낮은 중국 측 인사가 나왔다는 보도에 대해서 외교부는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설명이 필요하다.

<답변> 네. 중국 측은 우리 대통령이 방중을 중시한다는 입장을 누차 표명하였으며, 성공적인 방문이 될 수 있도록 우리 측과도 긴밀히 협의하여 왔습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외견상 형식보다는 정상회담과 방중 일정, 행사의 내용과 성과 등 실질적인 측면을 봐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 폭행의 주체가 중국 측 경호라고만 알려져 있는데, 이 사람들이 무슨 공안인지, 아니면 중국의 정식 공무원인지 신분이 확인된 게 있으면 알려주기 바란다.

<답변> 네, 그 사항에 대해서도 저희가 현장과 추가로 확인 후에 말씀드리겠습니다.

 

psoh2244@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