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추경 협조 준비돼…즉각 중국 전역 입국금지해야"
황교안 "추경 협조 준비돼…즉각 중국 전역 입국금지해야"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예비비든 추경(추가경정예산)이든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미래통합당은 예산과 입법 등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하고 초당적 협력을 약속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종로구 골목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필요성 있는 추경은 해야 한다"며 "필요한 곳, 적합한 곳에 추경을 편성한다면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추경을 빙자해서 추경 요건에 맞지 않는 예산까지 잘못 사용하는 것은 지속해서 지적하고 있다"며 "추경은 정확하게 만들어져서 집행되고,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도록 써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입장문에서 "우한 폐렴(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하고 있다"며 "특히 대구·경북 국민은 극심한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가장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여당과 머리를 맞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한 폐렴 사태는 전 국가적 위기여서 사태의 위중함을 더 이상 축소하거나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미래통합당은 이 절체절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필요한 대응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이제 더 이상 주저하고 망설여선 안 된다. 시진핑 주석 방한 추진이 입국금지 실시를 어렵게 하는 요인이 되어서도 안된다"며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를 즉각 강화하라"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해 보다 엄중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에 국민들은 더 큰 불안을 느낀다"며 "청와대와 정부가 컨트롤타워가 돼서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실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 대해서도 "우한폐렴 위기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며 "상대 정치세력에 타격을 주기 위해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말꼬리를 잡는 등 '낡은 정치'는 지금 절대 금물"이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시민들께 불편을 드리는 행동을 하지 않겠다"며 "시민들께서도 다수가 모이는 집회, 행사 참석 등은 최소화하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 우려, 경기 침체 등으로 큰 고통에 시달리는 국민 여러분 힘내십시오"라며 "우리는 반드시, 기필코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