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공적 판매처에 '편의점 제외'…소상공인 무시하나" 반발
"마스크 공적 판매처에 '편의점 제외'…소상공인 무시하나" 반발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편의점주협의회는 26일 정부가 발표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에서 편의점을 '공적판매처'에서 제외한 것에 반발하며 "국민 접근성을 고려해 재지정을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납품될 예정이었던 마스크 물량을 일반 판매처인 약국에 몰아주는 것은 일반 소상공인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협의회는 "이번 조치로 (편의점은) 예정돼 있던 공급물량의 50% 미만으로 수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책 강구 움직임에 역행하는 조치로, 편리성이 떨어지는 약국만을 공적판매처로 지정한 결정은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우체국, 농협 등의 행정인력이 마스크 등 유통에 동원됨에 따라 준공공부분에서의 코로나19 대응역량을 감소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국민 접근성이 우수하고, 일정부분의 공적 기능을 하고 있는 편의점을 공적판매처로 포함해 지정해야 한다"며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 유통망은 산간 오지 등 소외지역을 담당하고, 도시화된 지역은 편의점 등 민간유통망이 담당토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이를 통해 시민들의 불편을 크게 개선하고 마스크 등을 구매하려는 국민들을 분산시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또 농협, 우체국 등의 공공 행정력을 코로나 19 예방과 방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대란, 줄서기 등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우정사업본부·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판매처를 '공적판매처'로 지정하고, 마스크 생산량의 50% 이상을 이곳에 우선 출고할 것을 마스크 생산업자 등에게 통보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