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인도서 中몰락 인도 부상 선포
트럼프 인도서 中몰락 인도 부상 선포
  • 김태수 LA특파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인도태평양 시대 막 열려
25일 인도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델리에 있는 마하트마 간디 기념관 ‘라지가트’에서 손에 한가득 꽃잎을 담았다가 공중에 뿌리며 헌화하고 있다. 뉴델리/AFP 연합뉴스
25일 인도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델리에 있는 마하트마 간디 기념관 ‘라지가트’에서 손에 한가득 꽃잎을 담았다가 공중에 뿌리며 헌화하고 있다. 뉴델리/AF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이틀간 인도 방문은 1990년대 초 러시아와의 냉전 종식 후 미국과 중국간의 30년에 걸친 새로운 냉전 시대가 이제 그 막을 내리고 미국과 인도의 새로운 파트너십이 등장하는 것을 세계에 선포한 것이라 하겠다. 또 하나의 새로운 국제 질서가 확립되는 것이다.

실로 엄청난 국제정치의 변화다. 한 세대를 간격으로 국제질서는 항상 변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주고 있다.

구 소련과의 냉전은 1950년 한국의 6.25동란으로 시작되어 1991년 소련 붕괴로 약 40년 정도 진행되었다. 이후 중국이 소련을 대신하여 세계무대에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소위 미국 중국의 밀월 아닌 밀월 시기로 세계 경제 유통을 다시 짜는 시기가 되었다. 하지만 이것도 이제 30년 한 세대가 지나면서 미국의 파트너가 인도로 그 바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의 사르다르 발라바이 파텔 국제공항에 도착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영접을 받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의 사르다르 발라바이 파텔 국제공항에 도착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영접을 받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필자는 이러한 국제질서의 변화를 지난 해부터 계속 관찰하고 보도해 왔다.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인도 방문으로 이것이 확실해 지고 있다. 11만명에 달하는 군중이 운집한 세계 최대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의 사진이 걸리고 최대 규모로 환영 행사를 연 것은 이번 방문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앞으로 미국과 인도의 경제관계 및 정치적, 군사적 동맹관계로의 발전이 어떻게 세계에 막강한 변화를 가져올지 보여주고 있다.

◇중국, 지난 30년 동안 미국의 주니어 파트너

냉전 시대에는 미국과 소련이 두 축으로 세계를 리드했다. 이는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의 이데올로기 대결이었다. 이것이 궁극적으로 공산주의의 역사적 몰락으로 끝을 보았다. 이후 소련을 대신하는 중국의 등장으로 미국의 뒷받침 아래 중국은 공산주의를 탈피하고 자본주의 시장을 형성해 가며 미국의 주니어 파트너로서 세계 무대에 등장하였다.

이러한 중국의 세계에서의 위치가 점차적으로 성장하면서 미국을 따라잡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논란의 중심이었다. 하지만 이제 30년이 지난 후 중국은 그 한계를 다하고 있다. 많은, 특히 미국의 학자들은 미국은 계속하여 세계의 패권을 잡게 될 것이며 중국은 미국의 헤게모니에 도전하지 못할 것임을 예견하고 있다.

6월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미·중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6월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미·중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주의적 학자들은 말할 것도 없고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하는 좌파경향의 학자들도 중국의 시대는 갔으며 미국은 계속하여 세계를 리드해 나갈 것이라는데 전반적으로 동의하고 있다.

이러한 좌파적 경향의 학자 중 대표적인 경우가 조셉 나이 하바드 대학 교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미국 우선주의 정책’으로 세계에서 미국의 위치를 깍아내리고 있다고 신랄히 비판하는 학자다. 최근 그는 일본 니케이 아시안 리뷰와의 인터뷰에서는 트럼프의 미국우선주의 정책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미국을 따라잡을지 못할 것이며 앞으로 미국의 힘은 더욱 강해지기만 할 것이라고 예견하였다 (출처 https://asia.nikkei.com/Editor-s-Picks/Interview/The-future-is-not-Asian-Joseph-Nye).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하는 대표적 좌파 학자도 이러한 주장을 하는데 미국의 우파 학자들의 주장은 말할 것도 없다. 소위 한국에서 주장되고 있는 ‘중국의 미래 주도 가능성’ 논리가 매우 설득력이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중국의 파워는 실제로 구 소련 붕괴 전후 1980년대와 1990년대 미국의 자본을 바탕으로 한 중국 내 생산기지 건설이 그 중심이었다. 소련 붕괴에 이은 세계 공급체인의 확립이 그 주요 목표였다고 할 수 있다. 중국 대륙내 공장의 건설은 미국을 위시한 서방세계의 자본 유입으로 가능했고 그 생산물의 소비도 미국의 소비시장이 대부분 소화하는 것이었다.

◇미국 자본, 중국 투자 중단시 중국 붕괴

어느 순간에 미국의 자본이 중국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고 나선다면 중국의 경제는 곧장 구 소련의 붕괴와 같은 사태를 겪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현실을 외면하고 중국이 향후 미국 에 도전할 가능성을 논의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경제력의 저하는 곧 군사력의 저하로 이어진다. 이러한 연결고리의 이해 없이는 중국의 미래를 논할 수 없다.

이러한 배경 아래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인도 방문은 앞으로 어떠한 방향으로 세계 경제가 질서가 재편되는지 설명해 줄 수 있는 것이다. 이미 미국 대기업들의 중국 탈퇴와 인도 투자는 대규모로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 미국 기업들이 중국에 추가로 투자한다든지 전략적 대 중국 거래는 없을 것이다. 그 대신 인도와의 전략적 제휴와 경제 투자는 연이어 높아질 것이다. 이러한 것이 바로 앞으로의 세계 질서의 근간이 되는 것이다.

유라시아 대륙은 서쪽은 유럽, 동쪽과 북쪽은 러시아, 동쪽에 중국, 남쪽에 인도가 위치해 있다. 냉전과 후냉전 시대 모두에 겨울잠을 자고 있던 인도가 이제 세계 무대에 전면적으로 등장하면서 유라시아 대륙, 동반구는 역동의 재편입이 시작되고 있다.

그 결과는 모든 세계 지역에 여파를 미치게 될 것이다. 자본의 인도 유입으로 중국은 점차, 지속적으로 하강 곡선을 그을 것이다. 이런 역동적 변화는 새로운 역사를 열 것이다. 앞으로 중국은, 이번 우한 코로나 사태가 상징적으로 보여주듯이, 내리막길밖에 없다. 중국의 시대는 막을 내리고 새로운 인도의 세계 무대 등장으로 인도 태평양 시대가 펼쳐질 것이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