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과천본부 檢포렌식 투입 행정조사…"진짜명단 확인"(종합)
신천지 과천본부 檢포렌식 투입 행정조사…"진짜명단 확인"(종합)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인들의 정확한 명단 확보를 위해 신천지 본부에 대한 행정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오전 11시쯤부터 경기 과천 신천지 본부에 대한 행정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검찰 측에서 먼저 강제수사에 대한 요구가 있었지만 강제수사 전에 행정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 4일 신천지 쪽에 사전공지를 하고 이날 행정조사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조정관은 검찰 측에서 인력을 지원받아 신천지 명단에 대한 포렌식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특히 1월, 2월 예배에 참석했던 분들을 신천지 출석 확인 시스템을 확인하는 방법을 통해 정확한 참석자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김 조정관은 신천지의 정확한 시설 주소도 파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대본은 신천지 측에서 제출한 교인 명단이 부정확하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행정조사를 단행한 것으로 해석된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정부는 감염병 예방 및 전파의 차단을 위해 필요한 경우 법인, 단체, 개인에 대해 감염병 환자 등 감염이 우려되는 사람에 관한 정보제공을 요구할 수 있다.

대검찰청의 포렌식팀이 동원된 만큼 제외·삭제 의혹이 일었던 신천지 교인 명단에 대한 복구 작업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검 관계자는 "검찰은 포렌식 요원의 기술지원을 한 것이고 수사는 아닌 '행정응원'"이라고 설명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