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대표, “연대든, 연합이든, 통합이든 황교안대표 만나자”공개제안
조원진 대표, “연대든, 연합이든, 통합이든 황교안대표 만나자”공개제안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3.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끌고 만나지 않고 가면 그 책임은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 책임 -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함께 받들자 거듭 제안
지난 2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우리공화당-자유통일당 통합추진 발표 기자회견에서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왼쪽 세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자유통일당 김문수 대표. [사진=연합뉴스]
지난 2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우리공화당-자유통일당 통합추진 발표 기자회견에서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왼쪽 세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자유통일당 김문수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가 6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에게 박근혜 대통령의 메시지를 함께 받들고 만나자고 또다시 제안했다.

자유공화당 공동대표인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구병)은 6일 오후 1시 확대 전원합동회의에서 “지금이라도 하루라도 빨리 만나서 연대든, 연합이든, 통합이든 만나서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따르자”며 황교안 대표에게 회동을 공개제안했다.

조원진 공동대표의 제안은 지난 4일 박근혜 대통령님의 편지 메시지가 나온 후 기자회견을 통해“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받들어 태극기 우파세력과 미래통합당 등과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제 미래통합당은 ‘하나로 힘을 합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해 주기 바란다.”며 공식제안 한 후 또다시 공개제안한 것이다.

이어 조 공동대표는 “옥중에 계시면서 그 힘든 과정에서도 화합의 메시지를 주신 박근혜 대통령의 분명한 뜻이 전달됐기 때문에 자유공화당은 황교안 대표에게 계속적으로 만남을 회동을 제안했다”면서 “미래통합당의 정미경, 이준석, 김영환, 김원성 최고위원들이 탄핵에 앞장섰다”면서 태극기구국세력을 극우로 몰고 우리와 같이 못한다는 최고위원들 명단을 공개했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이어 “불법탄핵 과정에서 다섯 사람이 돌아가시고, 수십 명이 감옥가고, 수백명이 다친 태극기 투쟁을 그런 식으로 매도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제정신인가”면서 “이 분들 지역구에 우선적으로 후보를 낼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끝으로 조원진 공동대표는 “미래통합당은 겸손하게 민심을 받들고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면서 “미래통합당이 만나지 않고 그냥 있으면 보수분열은 자유공화당이 하는 게 아니다”면서 그 책임은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가 져야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자녀 2020-03-10 15:18:36
응원해오던 자유우파 대표 황대표님... 조금 혼란스럽고 실망스러웠지만... 대한민국을 지키기위해 여전히 응원 합니다.. 자유통일당과 .. 공화당.. 모두 자유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하나가 되어.. 빨갱이들이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공산당 중국..북한.. 검은손에게.. 나라를 팔지않도록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정영호 2020-03-07 20:07:20
미래통합당 황교안 지금까지 대다수 애국태극기세력이 지지하고 응원했지만 이젠 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