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형오, 혼자 사퇴한다고 죄상 묻히는 것 아냐"
홍준표 "김형오, 혼자 사퇴한다고 죄상 묻히는 것 아냐"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혼자서 사퇴한다고 해서 그 죄상이 묻히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 김형오는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오늘 사퇴했다. 노추(老醜)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같이 부화뇌동하고 거수기로 따라간 허수아비 공관위원도 모두 사퇴하는 것이 맞다"며 "그 나이 정도 됐으면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서울 강남병 공천 결과를 철회하면서 공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미균 시지온 대표는 전날 서울 강남병에 공천됐으나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명절선물에 '감사하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린 사실이 드러나는 등 '정체성 논란'을 빚어 통합당 총선 후보로서의 적합성 논란이 일었다.

김 위원장은 "우선추천지역으로 정해졌던 강남병 김미균 후보에 대한 추천을 철회한다"며 "이 모든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공관위원장직을 사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과 나라만 생각하고 열심히 했지만 제가 그분들의 뜻을 다 받들지 못했고 때로는 판단에 실수도 있었던 것 같다"며 "저의 사직으로 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굳혀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김형오 공관위 체제에서 경남 양산을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컷오프(공천배제)됐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김 위원장의 공천을 '막천'이라고 비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