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불법적 정치탄압 즉각 중단하라"
공화당 "불법적 정치탄압 즉각 중단하라"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용역업체 직원들이 철거 작업에 돌입하자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며 저지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공화당은 17일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와 당원들에 대한 불법적 정치탄압을 즉각 중단하라"는 논평을 냈다. 

인지연 자유공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좌파독재정권과 반인권 반민주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는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와 당원들에 대한 불법적 정치탄압을 즉각 중단하라"면서 현 정권의 정치탄압에 대해 비판했다.

논평에서 인지연 수석대변인은 "서울 종로경찰서는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를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기소의견으로 이번 주 중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 한다"면서 "17명의 당원들과 지지자들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한다. 이것은 명백한 야당탄압이다"고 꼬집었다.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스크럼을 짜고 천막 입구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그러면서 "2019년 광화문 광장에서 자유공화당(구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당시 공권력에 의한 태극기 애국열사 5인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천막당사투쟁을 5월 10일부터 시작했었다"면서 "이는 야당인 자유공화당이 국민 5인의 무고한 죽음에 대해 당연히 해야 할 헌법적 권리와 자유에 입각한 정당하고 정의로운 정당활동이었다"고 강조했다.

인지연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반인권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는 자유공화당의 정당하고 정의로운 정당활동에 대해 천막투쟁 시작 때부터 박원순 시장이 자유공화당의 천막투쟁에 서울시 조례를 들이대며 도리어 불법이라 규정했다"면서 "자유공화당의 천막투쟁은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하는 자유에 입각한 것이고, 정당의 당연한 헌법적 권리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는 자유공화당을 공권력을 동원한 정치탄압을 일삼았다"면서 "2019년 6월 25일, 단 200여 명의 자유공화당 당원들에 대해 500여 명이 넘는 서울시가 고용한 용역깡패들과 박원순 서울시장에 부역하는 경찰 수천 명이 당원들을 에워싸고 습격해 법적 요건도 맞지 않는 불법적 행정대집행을 강행했다"고 덧붙였다. 

우리공화당 천막을 서울시와 용역업체 관게자들이 철거하자 조원진 대표가 강력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또한 "박원순 반인권 서울시장의 용역깡패들은 산만한 덩치의 국적도 불분명한 자들이었고, 그들은 여성, 노인이 대다수인 100여 명의 자유공화당 당원들을 가차 없이 무자비하게 두들겨 패고, 몸으로 짓누르고 하여 자유공화당 당원들 100여 명이 갈비뼈가 네 대 부러지고 실명 위기에 처하는 등 끔찍한 상해를 당했다"면서 "이것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공화당 정당에 대해 자행한 반민주주의적, 반인권적, 불법 행정대집행에 의한 6·25 참사였다. 서울시가 대한민국 정당에 자행한 불법적 야당탄압이었다"고 정의했다.

인지연 수석대변인은 경찰에 대해서도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불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야당탄압과 불법적 폭행의 피해자인 자유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와 당원들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보내려 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과연 공정하고, 정상적인 대한민국 경찰인가? 불법행위자, 가해자, 야당탄압 권력자는 죄가 없고, 정당하고 정의로운 정당활동을 하는 야당, 피해자들이 도리어 죄가 있다고 하는 이 나라가 과연 대한민국인가?"라고 반문했다.

논평은 끝으로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와 당원들에 대한 야당탄압, 정치보복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