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 서킷브레이커 발동... 증시 공포지수 11년여만에 최고
주식시장 서킷브레이커 발동... 증시 공포지수 11년여만에 최고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200 변동성지수 70선 돌파
코로나19 영향 코스피 · 코스닥 하락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코로나19 영향 코스피 · 코스닥 하락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어제 이어 오늘도 장중 코스피의 하락은 계속됐다.

지난 18일 81.24p 내린 1591.20 마감(4.86%↓)한 코스피는 오늘(19일) 현재 장중 1,500선이 무너진 채로 증시의 이른바 '공포지수'가 70선을 돌파해 약 11년 4개월 만에 최고 수준까지 올랐다.

이날 오후 1시 15분 현재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전 거래일보다 12.90% 뛰어오른 70.90을 가리켰다.

장중 한때는 71.74까지 뛰어올라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직후인 2008년 11월 24일(장중 고가 74.08) 이후 11년 4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시각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7.91포인트(8.04%) 급락한 1,463.29를 나타냈다.

지수가 장 한때 8% 넘게 급락하자 거래가 일시 중단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같은 날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것은 지난 13일에 이어 이번이 역대 두 번째다.

한편 VKOSPI는 옵션 가격에 반영된 향후 시장의 기대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코스피가 급락할 때 급등하는 특성이 있어 일명 '공포지수'라고도 불린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