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마스크 유통마진 없애고 통·반장 통한 지급 공약
통합당, 마스크 유통마진 없애고 통·반장 통한 지급 공약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24일 마스크 공급의 유통마진을 없애고, 지방자치단제 주민센터 및 통·반장 등의 기존 행정망을 통해 지급하는 '마스크 대책 공약'을 밝혔다.


김재원 통합당 2020희망공약개발단 단장(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정부는 마스크 수급의 대책 없이 대응해 마스크 제조와 품질 강국인 대한민국 국민이 '마스크 대란' '마스크 난민 사태'를 겪게 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단장은 "코로나 사태 초기 대만은 자국민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마자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마스크 수출 전면금지에 이어 전량을 매입, 구입 실명제를 단행했다"며 "반면 문재인 정부는 우한코로나19 발생 시점부터 중국 눈치보기로 일관하고 마스크 생산과 유통업체 재고 절대 분량이 중국으로 빠져나갔다"고 비판했다.

김 단장은 "게다가 공급망으로 논의된 우체국, 주민센터 등은 보급망에서 제외되고, 특정 유통업체가 유통 마진 상당액을 챙기는 특혜 논란에, 업체 대표와 권력 실세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대리수령 논란에 범위를 다시 확대하는 등 비전문가의 모습도 드러냈고, 매일 벌어지고 있는 마스크 줄서기는 공산주의 배급제를 연상케 한다는 비판마저 제기된다"며 "'건강하면 안 써도 된다' '면 마스크를 써도 된다' 등 국민을 우롱하는 발언으로 정부에 대한 신뢰는 추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통합당은 Δ유통마진 없는 마스크 공급 Δ주민센터 및 통·반장 등 기존 행정망을 이용한 마스크 지급 Δ마스크 제조 업체 제작인력 추가 투입 등 생산 지원조치 Δ의료현장 방호장비 최우선 공급 Δ국민 불안 일으킨 보건복지부 장관 경질 추진 등의 공약을 내놨다.

김 단장은 "통합당은 일상도, 경제현장도 무너지고 있는데 마스크도 제대로 못 챙기는 문재인 정권의 각성을 촉구한다"며 "마스크 대책과 함께 의료진과 병상 확보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3-26 13:07:39
지금 마스크 배급하시겠다는 겁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