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미사일 정확도 향상 놀랍다... 외과절제식 타격 가능"
"北 신형 미사일 정확도 향상 놀랍다... 외과절제식 타격 가능"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커스 실러 “북한 미사일 정확도 고도화 속도 놀라워”

“한국 주요 시설 겨냥 외과절제식 타격 가능 시사”

브루스 베넷 “연평도 포격 당시와 다른 상황…상당한 위협”

“사거리 길고 이동 가능해 선제 타격에도 어려움 예상”

이언 윌리엄스 “미사일 방어 전략 수정 필요시점”

“모두 요격 가능하다는 생각 버려야…선택과 집중 필요”

제프리 루이스 “한국군 미사일 방호 시설 확충 시급”

전문가들, 실전 배치 역량엔 의문…“외부 도움 가능성”

북한이 최근 선보인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의 정확도에 대해 미 전문가들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VOA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0년 전 연평도 포격 당시와 비교하면 외과절제식 타격이 가능한 수준으로 개선됐다는 평가이다.

먼지 구름 위로 뾰족한 물체가 수직으로 낙하하더니, 이내 화염을 뿜으며 같은 장소에서 연달아 터진다.

북한은 지난 21일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 KN-24의 두 번째 폭발 장면을 공개하고, 동해상에 있는 섬을 타격하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해 8월 두 차례 발사한 각각 2발의 연사 간격도 15분, 16분에서 5분으로 단축했다.

독일의 미사일 전문가인 마커스 실러 박사는 23일 VOA에, 북한의 미사일이 멀리 떨어진 작은 표적을 목표로 상당히 높은 정확도를 보이고 있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실러 박사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반복적'으로 목표 타격에 성공했다면, 북한군이 적어도 400km 범위 내 외과절제식 타격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고 봐야 한다며, 상당히 위협적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이 대량 실전배치한 스커드 계열은 상당히 정확도가 떨어지는 반면 최근 선보인 신형무기들은 하나같이 정밀타격 능력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2010년 연평도 포격 당시와는 달리, 북한은 이제 정확도 높은 타격이 가능하다는 것을 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참관한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과 관련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2일 공개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장면 및 김 위원장의 참관 모습.
북한 김정은이 21일 참관한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과 관련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2일 공개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장면 및 김 위원장의 참관 모습.

베넷 선임연구원은 또다른 신형 무기인 KN-23 북한판 이스칸데르처럼 하강 단계에서 자유낙하한 뒤 다시 상승하는 `풀업’ 기동이 가능하다면 요격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두 신형 미사일 모두 비슷한 사거리를 보유한만큼 북한군이 먼 거리에서 후방 표적물인 군 공항, 활주로 등의 정밀타격이 가능해, 공중전력을 통한 선제타격 계획을 어렵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거리가 길어지면서 후방 지역 배치가 가능하고, 출격하는 상대의 공중 전력을 자신들의 미사일 방공 지역 안으로 끌어들인다는 설명입니다.

이언 윌리엄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사일방어 프로젝트 부국장도 북한이 짧은 시간 내 정확도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룬 점이 놀랍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한 미사일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점을 전제로 상정한 전략의 전환을 진지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KN-24도 풀업 기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전제로 실전 상황에서 다른 미사일들과 동시다발적으로 쏠 경우 모든 미사일 경로를 추적하고 요격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윌리엄스 국장은 특히 요격 목표에 대한 정보, 타격 수단 등에 대한 효과적인 선택을 빠른 시간에 내리는 태세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우주-사이버군이 연구개발 중인 GPS위성교란 무기, 지향성에너지 등 운동에너지에 기반하지 않는 전력의 실전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비확산연구센터 소장은 한국은 북한의 핵무기 외에 획기적으로 향상된 미사일군의 정확도라는 또다른 걱정거리가 생겼다고 말했다.

한국군의 주요 시설은 북한 미사일의 정확도가 낮다는 전제에서 방호벽 강화 등에 소홀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설명이다.

이 때문에 루이스 소장은 미사일의 직접적인 타격에 견딜 수 있는 방어 시설 확충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