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민 살리고 봐야…재난급여 100만원씩 지급 제안”
안철수 “서민 살리고 봐야…재난급여 100만원씩 지급 제안”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급여 총 2750만명 대상, 27조 규모 추산
"본예산 512조 중 항목 조정해 추경 편성하자"
사진설명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권은희 의원실에서 화상 연결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진설명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권은희 의원실에서 화상 연결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한계상황에 몰린 서민들을 대상으로 월 25만원의 재난급여를 4개월에 걸쳐 총 1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제안했다. 

자가격리 중인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정부가 풀었다는 50조원은 절박한 서민들 눈에 보이지 않는다. 보여도 접근할 수 없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가장 수출 의존도가 높은 대한민국이 받을 충격은 가장 클 것"이라며 "기반산업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 영세사업자들과 서민들을 살리고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한계상황에 몰린 서민들을 대상으로 기본생활 유지를 위한 특별생계대책으로 현금 10만원, 현물 15만원으로 구성된 월25만원의 재난 급여를 4개월에 걸쳐 총 1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며 지급대상은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 일용직 근로자, 비정규직 근로자, 특수형태 근로자, 무상급식 수혜자 등 2750만명, 소요예산규모는 27조원으로 추산했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