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김의겸·최강욱 참 안타깝다…문재인 정신 살폈어야"
양정철 "김의겸·최강욱 참 안타깝다…문재인 정신 살폈어야"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가 2일 서울 광진구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민주연구원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0.4.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라는 '쉬운 길'을 택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비례 4번)과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비례 2번)에 대해 "참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을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구의역 일대 교육·보육 복합 클러스터 정책협약식을 가진 자리에서 "무엇이 노무현 정신이고, 문재인 정신인지, 민주당의 정신인지 깊이 살펴보고 선택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양 원장은 "참 안타깝다"고 거듭 말했다. 열린민주당이 "민주당의 효자"라며 이른바 '적통경쟁'을 벌이자 민주당은 연일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한편 수도권 최대 격전지인 광진을답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양 원장 등 문재인 정부의 핵심 멤버들이 총출동했다. 공식선거운동 첫날부터 고 후보 지원유세에 나선 이들은 "고민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비장의 카드"라고 힘을 실었다.

양 원장은 "저 뿐 아니라 임종석 전 실장이 다녀간 것처럼, 문 대통령 당선에 임했던 모두와 당 지도부가 고 후보의 당선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라며 강한 지지 메시지를 냈다.

양 원장은 같은 청와대 출신인 김의겸 전 대변인과 최강욱 전 비서관에는 날을 세우면서 "고민정은 민주당의 자랑이고 대통령이 아끼는 사람이다. 열 손가락 깨물어 안아픈 손가락이 없겠지만 고민정이 당선되면 대통령이 좋아할 것"이라고 지지를 보냈다.

같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이지만 고 후보는 서울 격전지에 출마했고, 김 후보는 열린당 비례대표로 나서, 두 사람의 정치행보가 뚜렷한 대조를 보이는 점을 짚은 것으로 읽힌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