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불 뿜었다…"무능한 여당" "조국 살릴건가" 맹폭
김종인, 불 뿜었다…"무능한 여당" "조국 살릴건가" 맹폭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세종시 어진동 국회 예정 부지에서 김중로 세종갑 후보(왼쪽)와 김병준 세종을 후보(오른쪽) 지지를 호소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20.4.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80세 노장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 부산에 이어 대전과 세종을 찾으며 광폭 행보를 벌였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 실정 비판에 초점을 맞춰왔던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을 '문재인 대통령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비판하는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살리자는 이야기까지 나온다'며 맹폭을 퍼붓는 등 고강도 유세전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은 5일 오전 대전 중구 이은권 통합당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대전 권역 선거 대책회의'에서부터 조 전 장관 사태를 언급하며 포문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이 정부의 행태를 보면서 기이한 현상을 느꼈다"며 "우리나라 선거 사상 이런 모습을 처음 볼 것으로 생각한다. 어떻게 선거전에서 어느 특정인(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살리자는 이런 이야기를 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조국을 살릴 것이냐, 대한민국 경제를 살릴 것이냐, 무엇을 우선시해야 하는지는 삼척동자도 알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이게 정당인지, 아니면 어느 한 사람 추종 집단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는 발언도 내놨다. 또 "북한과 수준이 비슷한 사람들 같다"고도 맹폭했다.

김 위원장은 대전에 이어 충북·세종 선거유세 지원에 나서서도 정부와 여당에 대한 강도 높은 공세를 이어갔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눈치만 보며 거수기 역할을 하는 여당을 다시 국회에 보내야겠느냐"며 "얼마나 잘못을 했으면 검찰총장을 흔들고 몰아낸 뒤 이미 국민 마음속에서 탄핵당한 조국이라는 사람을 살리려고 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서도 "이 정부는 아직 개념이 없는 것 같다. 안이하고 무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코로나로 죽으나 굶어서 죽으나 무슨 차이가 있느냐'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라고 반복적으로 강조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역 의원으로 있는 세종을 찾아 "세종시가 당면한 문제를 잘 해결할 후보를 뽑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4년 전 20대 총선 때 제가 이해찬씨를 공천 탈락시켰고, 김병준 전 청와대 실장을 후보로 모실까 하다 잘 안됐다"며 "(김병준 후보는) 세종시를 만들 때 설계부터 시작해 세종시를 있게 한 분으로, 세종시가 당면한 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병준 후보는 "세종 행정수도 완성이 되지 않는 것은 여당과 대통령이 의지가 없기 때문"이라며 "당선이 되면 당내에서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만드는 구심점 역할을 하고, 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해 담판을 짓겠다"고 강조했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