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당선시 보수대통합으로 정권교체 매진”
조원진, “당선시 보수대통합으로 정권교체 매진”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우리공화당과 태극기세력 반드시 지켜야”호소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는 지난 4일 오후 두류공원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우리공화당 합동연설회’를 열고 대구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조원진 후보는 합동연설회에서 “우리공화당과 태극기 우파세력이 문재인 좌파독재정권과 민주노총, 전교조에 대해서 전면전을 선언하고 갈수록 좌경화되고 있는 대한민국을 막아 냈다”면서 “대한민국이 어려울 때마다 우리공화당이 앞장서서 한미동맹 강화, 북한 김정은 방한 저지, 사회주의 개헌 저지, 연동형비례대표 저지 투쟁, 광화문광장 탈환투쟁을 몸소 실천하면서 우파의 저력을 키워온 것에 대해서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원진 후보는 “문재인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세력이 우리공화당과 태극기 세력이다. 우리공화당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아직도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완장 찬 좌파들에게 꼼짝도 하지 못하고 말 한마디 못했을 것”이라면서 “도대체 왜 대구에서 보수우파의 자존심인 우리공화당과 조원진을 죽이려고 하는지, 왜 조원진이 보수의 분열세력이라고 공격하는지 모르겠다”고 미래통합당을 비판했다.

조원진 후보는 “대구에서 조원진이 없었으면 대구는 배신의 도시가 되었을 것이고, 대구는 좌파의 도시가 되었을 것인데 조원진이가 이러한 상황을 막아냈고 대구를 의리의 도시로, 애국의 도시로 만들었다”면서 “이제는 대구가 조원진과 우리공화당을 지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원진 후보는 “이번 4.15 총선에서 승리하면 보수대통합을 이루고 대통령 단일후보를 이끌어내어서 정권교체에 매진하겠다”면서 “대구가 정의가 살아있고 의리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