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군용기 5대, 11개월만에 또 KADIZ 침범
中군용기 5대, 11개월만에 또 KADIZ 침범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7.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군용기 H-6폭격기 2대, J-11전투기 2대, TU-154 정찰기 1대
18일 오전 이어도 상공, 우리 군 F-15K KF-16 긴급 출격 대응

18일 오전 중국 군용기 5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 카디즈(KADIZ)에 3시간 넘게 침범하였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후 국방부 청사에서 "중국 국적의 군용기 5대가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로 진입하는 것을 포착하고, 우리 공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오전 10시 10분쯤 중국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 정찰기 1대가 이어도 서남방 KADIZ로 진입했다. 이중 폭격기2대와 전투기2대는 이어도 동쪽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까지 진입했다가 방향을 틀어 이어도와 제주도 사이로 빠져나갔고, 정찰기 1대는 JADIZ를 따라 가나자와 지역까지 동진했다가 돌아갔다. 


합참은 이번 중국 군용기들이 H-6폭격기 2대, J-11전투기 2대, TU-154 정찰기 1대로 파악됐다고 전하면서 "중국 군용기가 KADIZ와 JADIZ에 진입했지만 우리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라며 "최초 진입 이후 3시간 30분 가량 지난 오후 1시 47분 모두 서해로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이에 우리 공군은 중국 군용기의 접근이 최초 포착된 오전 10시 2분부터 F-15K, KF-16 전투기를 긴급 출격시켜 맞대응 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이어도 서남방 지역에서 '미상 항적'을 최초 포착한뒤 MCRC(중앙방공통제소)에서 중국군 핫라인을 이용해 중국 군용기임을 확인했다"며 "중국측은 일상적인 훈련이고, 대한민국 영공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중국 군용기가 KADIZ와 JADIZ를 동시에 침범한 건 올해 들어 1월9일 이후 두 번째다. 당시 중국 군용기는 12대가 KADIZ로 진입해 이번과 비슷한 경로로 비행한 뒤 돌아갔다.

이번 중국 군용기가 진입한 이어도 주변 공역은 3국의 방공식별구역이 겹쳐있어 어느 국가든 항공기가 이 지역으로 들어오면 상대국들의 방공구역을 침범하게 되어 있다는 것이 합참의 설명이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