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후보 '당 윤리위 제명 부당 총선 완주할 것'
김대호 후보 '당 윤리위 제명 부당 총선 완주할 것'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후보에 대한 제명에 대해 김대호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입장을 발표했다.


이날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는 김 후보 제명을 의결했으나 김 후보는 결정에 반발, 총선 완주의 뜻을 밝혔다. 

김 후보는 윤리위 직후 당의 제명 처분에 반발하면서 "윤리위 결정에 대해 10일 이내에 재심청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필요하면 가처분 신청도 할 수 있다"면서 "나이가 들어 장애를 갖게 되는게 모멸감을 갖는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세대 비하' 발언으로 미래통합당 윤리위에서 제명이 의결된 김대포 서울 관악갑 후보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명 조치는 부당하다"면서 총선 완주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대 비하' 발언으로 미래통합당 윤리위에서 제명이 의결된 김대포 서울 관악갑 후보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명 조치는 부당하다"면서 총선 완주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후보는 "이런 사태까지 오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는 전날 발언에 대해 "오히려 노인 공경과 배려 발언이다. 나이 들어 장애를 갖게 되는 것이 모멸감을 느낄만한 일인가"라며 "제 발언이 이른바 노인 폄하 발언이라고 해 제명을 한다면 통합당은 장애인 비하 시비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형평에 한참 어긋난 중징계를 내린다면 지지율 반등은커녕 추락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다만 '30·40대 무지' 발언에 대해서는 "많은 30대, 40대에게 상처를 준 측면이 분명히 있다. 사과하고 자숙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언론 환경과 정치인의 발언이 어떠해야 하는지 잘 알지 못해 생긴 일 같다. 깊이 반성한다.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