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8곳 "4월 이후 수출 악화할 것"
국내 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8곳 "4월 이후 수출 악화할 것"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300개사 조사…응답기업 47.4% "1분기 수출 30% 넘게 감소"
중소기업중앙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4월 이후 수출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이달 22∼24일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78.7%는 수출이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그 이유로는 ▲수출국의 수요 감소에 따른 신규 주문감소·기존 수주물량 납품 연기(69.5%) ▲입국 금지조치에 따른 수출국 영업활동 제한(50.0%) ▲해외 전시회 취소로 수주 기회 축소(25.4%) 등이 꼽혔다.

코로나19의 영향권이었던 올해 1분기 수출액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30% 이상 감소했다는 기업도 47.4%에 달했다.

또 응답 기업의 68.0%는 1분기 자금 사정이 악화했다고 답했으며,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은 22.7%로 나타났다.

그러나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의 77.9%는 필요한 자금의 50% 이하만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역 조건 악화에 따른 대응책으로 중소기업들은 대체 시장 발굴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전체의 32.7%가 이같이 응답했다.

이어 ▲기존거래처 관리강화(31.3%) ▲임금삭감·무급휴직 등 긴축 경영(29.3%) ▲온라인 등 비대면마케팅 강화(29.0%) 등이 뒤를 이었다.

정부에는 ▲인건비 등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 강화(55.3%) ▲선적지연·결제지연 등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38.0%) ▲기업인의 수출국 입국 허용 대응 강화(22.3%) 등을 요구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바이어의 주문 취소나 결제 지연 등 피해가 가시화하고 있다"며 "운전자금 지원, 주요 교역국 전세기 투입 등 수출 정책을 신속히 집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