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K뉴스 "金 레저선 움직임, 원산 별장 체류 시사"
美 NK뉴스 "金 레저선 움직임, 원산 별장 체류 시사"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열차 원산 정차 보도 이어 "별장서 사용하는 레저선들 이달 내내 가동"
위성사진에 포착된 김정은의 원산 휴양단지/ 지난 21일 촬영된 위성사진으로 강원도 원산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휴양단지 모습. 

미국 언론들이 위성 사진을 토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원산에 머물고 있다고 추정하는 보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원산 별장 인근에 정차된 모습이 포착된 데 이어 별장의 레저선들이 이달 들어 꾸준히 운항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NK뉴스는 28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 인근 위성사진을 분석해 "김 위원장이 원산 해안에서 종종 사용한 배들이 이달 내내 가동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호화선 움직임은 그가 원산에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라고 보도했다.

위성사진에 포착된 김정은의 원산 휴양단지(원산 AP=연합뉴스) 지난 21일 촬영된 위성사진으로 강원도 원산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휴양단지 모습.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eekm@yna.co.kr

일례로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사이에 원산과 인근 섬인 대도(島) 사이를 오가는 55m의 레저선이 별장의 정박시설에 위치한 모습이 위성에 찍힌 뒤 지난 27일까지 그곳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곳에서 4월 2일 이후 크레인과 소형 선박의 움직임도 관찰됐다.

대도 해안에서는 50m 레저선이 4월 2일 위성 사진에서 모습을 드러낸 뒤 날짜별로 위치를 자주 변경했지만 27일 사진에서도 대도 주변에 있는 것이 관찰됐다.

NK뉴스는 이번 달을 포함해 과거 이들 배의 이동은 김 위원장이 이 지역에 모습을 드러낸 때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2016년 여름 이후 위성사진에서 일정 기간 배가 출항한 것으로 포착됐을 때 김 위원장이 원산이나 인근에 있었던 경우가 17번 중 11번에 달했다는 게 NK뉴스의 설명이다.

NK뉴스는 수년간 김 위원장의 출현과 배의 움직임 간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음을 고려하면 별장과 섬에서의 이런 활동은 이번 달, 심지어 지난 2주간에도 김 위원장과 측근들이 배를 이용했음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적어도 지난 21일 이후 김 위원장의 별장이 있는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했다고 지난 25일 보도했다.

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26일 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4월 13일 이후 원산에서 머물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래픽] 김정은 전용 추정 열차 원산 정차 중(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한국 시간으로 적어도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0eun@yna.co.kr
[그래픽] 김정은 전용 추정 열차 원산 정차 중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한국 시간으로 적어도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한편 NK뉴스는 대도에 있던 50m 레저선이 유일하게 지난 14일 별장으로 옮겨졌는데, 북한이 인근에서 미사일 시험을 한 날짜와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또 이를 토대로 당시 미사일 시험은 강원도 문천의 해군 시설이 관여했고, 이 군사훈련이 원산-갈마 반도 해역에서 이뤄졌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증거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4일 오전 문천 일대에서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고, 우리 군은 이를 지대함으로 추정되는 순항미사일이라고 판단했다.

NK뉴스는 김 위원장의 별장이 과거에 '향산 별장'으로 불렸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데일리NK가 지난 20일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에 있는 향산진료소로 이동해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한 것은 이름이 같아서 혼동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