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물류창고 화재참사 예견됐나…"화재위험성 수차례 개선요구했으나"
이천 물류창고 화재참사 예견됐나…"화재위험성 수차례 개선요구했으나"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안전공단, 6차례 서류·현장점검서 유해위험방지계획서 문제점 지적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신축공사 현장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수차례 화재 위험성을 경고하고 개선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종합3)(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29일 화재로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의 A물류창고(모가면 소고리 640의 1)는 완공을 2개월 앞두고 마감공사를 진행하다 참사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kmtoil@yna.co.kr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그래픽]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 = 29일 화재로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의 A물류창고(모가면 소고리 640의 1)는 완공을 2개월 앞두고 마감공사를 진행하다 참사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위터 @yonhap_graphics

30일 경기 이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산업안전공단은 물류창고 공사 업체 측이 제출한 유해위험방지계획서를 심사·확인한 결과 화재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 수차례 개선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안전공단은 서류심사 2차례, 현장 확인 4차례에 걸쳐 유해위험방지계획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유해위험방지계획서는 건설공사 작업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유해물질이나 위험요인에 따른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작성하는 문서다.

이에 따라 업체 측이 유해위험방지계획서 개선 요구를 미준수해 화재를 키웠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화재 원인으로 우레탄폼에 발포제 등 첨가에 따른 가연성 증기 발생, 2개 이상의 동시 작업으로 점화원 제공 등도 지목되는데 공사 업체는 이와 관련한 방지책도 소홀히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29일 오후 1시30분께 경기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29일 오후 1시30분께 경기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또 9개 업체 78명이 한꺼번에 지하 2층∼지상 4층에서 작업을 했는데, 상황전파 등 비상대응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지하 2층에서 발생한 불로 지상 근로자도 다수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08년 40명이 사망한 이천 냉동창고 화재도 공기 단축을 위해 병행해서는 안 될 위험작업을 동시에 진행(위험물이 산재한 장소에서 전기설비공사 및 가스충전작업)해 위험요인을 높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대피로가 미확보된 상태에서 다수의 근로자가 공사 마무리 작업을 하다 대형 인명피해로 번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물류창고 화재가 12년 전 냉동창고 화재의 복사판으로 불리는 이유들이다.

화재가 난 물류창고는 지난해 4월 23일 착공, 오는 6월 30일 완공 예정이었으며, 공정률 85% 상태였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