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차기 지도부에 넘겨… 컨트롤타워 공백 길어지나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차기 지도부에 넘겨… 컨트롤타워 공백 길어지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20.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제 역할 여기까지…구태 반복 말기를"

'중진 반발'에 당 지도체제 결론 못내…원내대표 후보들, 비대위 찬반 엇갈려
답하는 김종인 전 위원장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월 29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 위치한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답하는 김종인 전 위원장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월 29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 위치한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30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와 관련한 결정을 차기 원내지도부에 넘기기로 하면서 통합당의 지도부 공백이 길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간 김종인 비대위를 추진해온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최대 쟁점인 '비대위 4개월 임기' 문제 해결을 위해 상임전국위원회를 재추진했지만, 소집 시도 자체가 불발되면서 결국 손을 놓았다.

심 권한대행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제 저의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앞으로 당의 진로는 새롭게 선출된 원내대표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권한대행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대위 임기를 1년 정도로 하는 당헌 개정을 추진하려 했는데, 정우택 전국위 의장이 부정적이어서 결국 회의 자체를 열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전 대표의 사퇴 이후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 김종인 비대위를 추진했지만, 결국 일부 중진들의 강한 반대를 넘어서지 못한 모양새다. 심 권한대행 등 지도부 다수가 21대 국회 입성에 실패했다는 점에서 '낙선 지도부'의 한계라는 말도 나온다.

지난 28일 상임전국위 무산에 당권 주자들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말이 정설로 받아들여지는 만큼 상임전국위가 열리더라도 '비대위 임기 연장'이 어렵다는 점을 현 지도부가 인식했을 수도 있다.

조해진 국회의원 당선인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 "상임전국위 정수가 43명인데 대부분 당의 중진급"이라며 "회의 불참으로 김종인 비대위 체제 출범에 대한 반대 의견을 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비대위원장 수락 여부에 대한 김종인 내정자의 모호한 태도가 거듭되고, 2주간 이어진 논란 끝에 찬성 의원들까지 일부 돌아서면서 현 지도부의 추진동력은 급격히 약화한 상황이다.

심지어 당 안팎에서는 낙선한 심 권한대행이 경기지사 공천 등을 노리고 김종인 비대위를 추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제기됐다.

이를 의식한 듯 심 원내대표는 "새 원내지도부 선출 후에는 더 이상의 구태를 반복하지 말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모든 이가 합심해 당을 살리는 일에 매진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또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런 취지의 주장을 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를 향해 "허위사실을 무책임하고도 공공연하게 유포했다"고 비판했다.

최고위원회의 브리핑하는 심재철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인 심재철 원내대표가 4월 29일 오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중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고위원회의 브리핑하는 심재철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인 심재철 원내대표가 4월 29일 오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중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통합당 지도부 공백 상태는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되는 다음 달 8일까지 이어지게 됐다. 이는 5월 8일 이후에나 새 지도체제의 가닥이 잡힐 것이라는 관측으로 연결된다.

다만 당 혼란을 조속히 수습하는 차원에서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길 가능성도 있다.

심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황보승희 당선인 등 부산지역 초선 당선인 9명은 입장문을 내고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기고, 경선 직전 당선인 워크숍에서 후보들을 상대로 한 '타운홀 미팅'을 갖자고 제안했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로는 정진석·주호영(5선)·박진·권영세·김기현(4선), 김태흠·유의동·조해진(3선), 김성원(재선)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들 중 정진석·주호영·권영세 의원 등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에 찬성한 바 있다. 반면에 김태흠·조해진 의원 등은 공개 반대론자다. 김종인 비대위가 이번 원내대표 경선의 핵심 쟁점이 될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다만 지난 28일 당선인 총회에서의 팽팽한 찬반양론을 고려하면 표를 의식한 경선 후보들이 김종인 비대위에 대해 어정쩡한 태도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