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김정은 전용 추정 열차, 29일에도 원산 정차상태"
38노스 "김정은 전용 추정 열차, 29일에도 원산 정차상태"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과 23일 이어 이날 사진에서도 관측돼…"원산 체류 무게 실어"
29일에도 원산 별장 인근에 정차된 열차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29일 찍힌 위성사진에서도 강원도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 상태로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38노스는 15일 위성사진에 없던 이 열차가 21일과 23일 사진에서 모두 관측됐다며 김 위원장의 원산 체류 관측에 힘을 실은 바 있다.

38노스는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날도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 근처 역에 기차가 있는 모습이 보인다며 다만 마지막 관측된 23일 이래 이 역에 그대로 있었는지는 확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기차가 이전과 같은 자리에 있긴 하지만 기차의 남쪽 끝에 있던 기관차는 더는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기관차가 분리된 것인지, 역의 천막 아래로 이동한 것인지 불분명하다면서도 어떤 경우든 기차가 출발할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38노스는 "기차의 존재가 김 위원장의 행방을 증명하거나 건강에 대해 어떤 것을 시사하진 않는다"며 "열차의 존재는 분명하지만 실제로 이 열차가 김 위원장의 것인지, 도착 당시 김 위원장이 타고 있었는지 사진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다만 이 기차역은 김 위원장 일가가 전용하기 위해 설치된 곳이라며 이는 김 위원장이 원산 지역에 머물러 왔다는 다수 보도에 힘을 싣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2개월 동안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었다고 보도된 기간에 위성 사진 상으로 이 기차역에 열차가 나타난 경우가 작년 7월과 11월을 포함해 최소 2번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날 미국 NK뉴스는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 인근 위성사진을 분석해 "김 위원장이 원산 해안에서 종종 사용한 배들이 이달 내내 가동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호화선 움직임은 그가 원산에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 주재 뒤 북한 매체의 보도에서 사라지고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15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도 불참한 것으로 알려진 이후 건강 이상설 보도가 잇따랐다.

로이터통신은 "한미 당국자는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노출을 피하려고 원산에 머물고 있을지 모른다며 일종의 심각한 병에 걸렸다는 언론 보도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면서도 "이들은 김 위원장의 건강과 위치가 철저한 비밀이고 신뢰할 만한 정보를 얻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워 한다"고 말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