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내퍼 부차관보 "방위비 협상서 韓 유연성 기대" 증액 압박
美 내퍼 부차관보 "방위비 협상서 韓 유연성 기대" 증액 압박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내퍼 미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 <자료사진>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마크 내퍼 미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가 5일(현지시간) 방위비 분담 협상과 관련, 한국이 더 많은 유연성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우리 쪽은 지금까지 유연했다고 생각하며, 한국 쪽이 유연성을 보다 더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과 한국 지도자들이 최근 얘기를 나눴고 협상할 방법을 계속 찾을 것이라면서도, 협상이 어느 정도까지 진전됐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얘기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포괄적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된다면 한국 국회에서 비준동의안이 조속히 처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재 방위비 협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대면 협상이 쉽지 않은 가운데 양측 협상팀은 유선이나 화상 등으로 협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퍼 부차관보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선 "북한이 어떤 결론을 내렸든지 간에 미국은 여전히 외교에 열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2018년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약속을 이행하는데 전념해 있고 북한과 다시 한번 마주 앉을 수 있길 고대한다"고 전했다.

내퍼 부차관보의 이 같은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건강 이상설이 돌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 이후 처음 나온 것이다.

내퍼 부차관보는 김정은 위원장 잠행 당시 미국은 동맹국들과 긴밀히 정보 공유 협력을 했다고 강조했다.

또 '화염과 분노' 국면이었던 2017년을 포함한 최근 수년 간 미국은 한국과 긴밀히 협력했다며, 협력은 대통령과 국가안보회의 등 모든 선에서 이뤄진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과 관련된 사안에서 미국이 한국과 일본보다 더 잘 공조하고 있는 나라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한국과 일본과 정보를 공유하고, 공개적으로 내보내는 메시지가 일치하도록 명확히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