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남부 아프리카서 핵·대량살상무기 위한 수익 활동"
"北, 동남부 아프리카서 핵·대량살상무기 위한 수익 활동"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북한 영변의 핵 재처리 시설인 방사화학연구소 인근에서 특수궤도 차량 3대(점선 안) 움직임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CSIS 제공)2020.2.12/뉴스1

북한이 핵·대량살상무기를 위해 불법 자금을 확보하는 것을 막고자 동남부 아프리카 국가들이 협력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14일 RFA에 따르면 국제기구인 '동남부 아프리카 자금세탁방지그룹'(ESAAMLG) 소속 물루켄 이르가 두발레 ESAAMLG 선임법률자문은 지난 13일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가 개최한 '남부의 책략: 동남부 아프리카에서 북한의 확산 금융 보고서' 온라인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4월 24일 발표된 이 보고서에는 북한이 동남부 아프리카 지역에서 군사 협력, 동상 건립, 야생동물 밀반출, 노동자 파견, 의료사업을 통해 핵과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수익 창출에 주력해 왔다는 내용이 담겼다.

두발레 선임법률자문은 "동남부 아프리카 지역에서 핵과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위한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는 북한의 확산 금융을 막기 위해 회원국들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 여부를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ESAAMLG는 회원국들의 확산금융 조치를 평가하고 추가 조치를 했는지 확인한 후 북한이 유엔의 대북제재를 이행하도록 권고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보고서 저자인 다르야 돌지코바 왕립합동군사연구소 연구원은 "동남부 아프리카 지역 국가 중 다수는 국제 확산금융 방지를 위한 법 규정이 미비하거나 규정이 있더라도 금융자원의 부족, 역사적으로 북한과 친밀한 국가의 핵 확산금융 위협에 대한 인식 부족, 정부 간 협력 체제 부재 등을 이유로 규정에 따른 효과적인 대북제재 이행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민간부문 사이에서 유엔의 대북제재 대상인 개인과 단체 명단을 파악하는 데 절차상 어려움이 있는 국가들이 많아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막기 위한 대북 금융제재 이행에 장애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ESAAMLG는 각국에 고유한 취약점을 개선할 수 있도록 훈련도 제공하고 있다.

크리스 마카담 남아프리카공화국 검찰 우선범죄소송반장은 "동남부 아프리카 지역 국가들, 각국이 어떤 위험에 노출돼 있는지를 파악하고 그 분야의 확산 금융 방지 전문가를 집중적으로 양성해 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