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해훈련 北반발에 우리군 질책?…'회의 중 경위파악한 것'
靑, 서해훈련 北반발에 우리군 질책?…'회의 중 경위파악한 것'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2020.4.23

우리군이 지난 6일 실시한 서북도 합동방어훈련을 두고 북한이 반발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군 당국자들과의 회의 도중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것일 뿐, 질책하기 위해 호출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북한이 우리군 훈련을 놓고 '위험천만한 군사적 준동' '군사 대결의 극치'라며 강하게 비판하자, 청와대는 훈련 내용이 어떤 경위로 보도됐는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복수의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부와 육·해·공군의 공보 담당자들은 지난 8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요청으로 함께 회의를 했다. 군 담당자 호출은 하루 전날인 7일 이뤄졌고, 호출 당시에는 우리 훈련에 대한 북한 측 반발이 나오지 않았던 시점이었다.

하지만 북한이 8일 인민무력성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군의 서북도 훈련을 맹비난하자, 청와대 안보실은 같은 날 군 담당자와 함께 북한의 반발 문제를 포함한 전반적인 상황을 논의했다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가 군을 호출해 질책했다'는 일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일상적으로 이뤄졌고, 일이 있으면 협의하고 회의하는 건 당연한 과정"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회의 내용에 대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 "현안 회의는 부정기적으로, 계속해서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안보실은 당시 회의에서 서북도 합동방어훈련이 어떻게 언론을 통해 보도됐는지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했다고 한다. 북한이 언론보도 내용을 바탕으로 담화를 작성했기 때문이다. 또 회의 결과, 앞으로 민감사안에 대해선 청와대·관계부처와 사전협의를 강화한다는 개선방안도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훈련을 공개할지, 비공개할지 여부는 저희가 결정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우리군의 서북도 합동방어훈련 소식은 국방일보의 7일자 '적 도발 원점 타격·작전능력 확인'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처음 보도됐다.

국방일보는 해당 보도에서 "적 화력도발 및 기습도발에 대한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실시된 이번 훈련엔 공군 주요 전력인 F-15K, KF-16, F-4E, FA-50 항공기 20여대와 2함대 고속정 등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이후 다른 매체에서도 이를 인용한 보도가 나왔다.

북한은 이 내용을 토대로 훈련 이틀 뒤 우리군과 정부를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선전매체가 아닌 인민무력성 대변인 명의 담화 방식으로 민감하게 반응했다. 북한 측은 군산 앞바다에서 이뤄진 이번 훈련이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는 주장도 펼쳤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