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전세계 랜섬웨어 공격 北이 배후" 美정부 공식 지목
"6월 전세계 랜섬웨어 공격 北이 배후" 美정부 공식 지목
  • 진필휘 기자
  • 승인 2017.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전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한국어 버전. 이스트소프트 제공=연합뉴스
지난 6월 전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한국어 버전. 이스트소프트 제공=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19일(현지시간) 지난 6월 전 세계 병원과 은행, 기업 네트워크를 마비시킨 '워너크라이'(WannaCry)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공식 지목했다.

그동안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배후로 북한이 거론돼왔지만, 미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하기는 처음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새 '국가안보전략'이 공개된 바로 다음 날 이뤄진 이번 발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더해 '사이버 테러'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미 정부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토머스 보서트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우리는 가볍게 혐의를 제기하는 게 아니라 증거를 갖고 이야기하는 것으로, 면밀한 조사를 거쳐 이번 공격이 북한 정권의 지시로 이뤄진 소행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특히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보서트 보좌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이번 워너크라이 공격을 명령한 것임을 지목하는 정보를 미국이 확보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보서트 보좌관은 "북한 정부와 연계된 사이버 기업들이 이번 공격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영국과 호주, 캐나다, 일본 등의 파트너 국가들도 북한이 배후에 있다는 우리의 결론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발표 배경에 대해 "북한을 지목해 망신주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을 향해 "사이버상에서 이처럼 나쁜 행위를 하는 것을 멈추길 바란다. 그렇지 않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대표해 행동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파괴와 대혼란을 초래할 목적으로 이뤄진 경솔하고 무모한 공격이었다. 그로 인해 초래된 결과는 경제적 차원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북한의 온라인 공격이 지난 10여 년 사이 점점 심해지고 있으며, 악의적 행동도 더욱 지독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를 해치는 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사이버 보안 분야의 협력과 함께 북한 정권에 책임을 묻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촉구한다. 미국이 이러한 노력을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보서트 보좌관은 또한 "북한 해커들이 지난주에도 여전히 활동하고 있었으며, 미국과 다른 나라 등의 보복 조치 때문에 (활동이) 차단됐다"며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등 일부 기업이 사이버 안전 보안에 협력해달라는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지난주 다수의 북한 사이버 활동을 비활성화하기 위한 조처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 기업의 빠른 조치가 북한 해커들의 활동을 조기에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부연했다.

앞서 보서트 보좌관은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기고한 칼럼에서 "북한의 경우 사이버 공격을 활용해 무모한 행동을 하고 세계에 혼란을 주는 데 필요한 자금을 조달한다"며 "북한의 용인할 수 없는 핵·미사일 개발을 압박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여러 수단을 동원했으며, 우리는 사이버든 다른 무엇이든 간에 북한 정권의 커지는 공격 능력을 막기 위해 최대의 압박 전략을 구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워너크라이는 MS 윈도 운영체제를 교란시킨 랜섬웨어로 단기간 내 150여 개국에서 23만 대 이상의 컴퓨터를 감염시켜 큰 혼란을 불러일으켰으며, 영국 정부와 MS가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미국 정부의 이번 발표가 사이버 공격을 겨냥한 제재 등 추가 대응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앞서 미국 정부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지난 2015년 1월 당시 소니픽처스 해킹의 배후에 북한이 있다며 북한 정찰총국을 제재대상으로 공식 지정한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북한의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 발사 후 추가 제재 발표를 공언했지만, 아직 추가 제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서명한 국방수권법안에도 북한 및 중국의 사이버 전쟁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을 수립하고 정보전 능력을 향상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dmz2015@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