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합당 못할 이유만 찾나…'차일피일' 21대국회 맞을듯
미래한국당, 합당 못할 이유만 찾나…'차일피일' 21대국회 맞을듯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당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조속한 시일 내에 합당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합당을 위한 기구(수임기구)를 구성하기로 했다. 2020.5.14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당' 추진에 나섰지만, 미래한국당이 합당 의지를 명확히 하지 않으면서 이른 시일 내에 합당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지난 14일 합당을 추진하겠다는 공식 기자회견 후 합당 추진을 위한 수임기구를 발족하는 등 세부작업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미래한국당은 열린민주당 존속 등 범여권의 상황을 이유로 들며 21대 국회 들어서도 당분간 독자 활동을 이어갈 가능성을 연일 언급하고 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합당에 대해 "분명하다"면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그냥 둔다면 앞으로 또 생겨날 수밖에 없는 비례정당, 범 여권은 비례정당이 수두룩한데 우리 제1야당만 사라지고…"라고 적었다.

원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범여권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더불어민주당과 합당 절차를 마무리했지만, 열린민주당은 21대 국회에서 활동을 준비 중이고, 더불어시민당 소속이었던 조정훈·용혜인 당선인이 각각 시대전환과 기본소득당으로 돌아가 활동을 준비 중인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미래한국당을 향해 통합당과 합당을 하지 않으면 17개 상임위원장직을 국회 표결을 붙이겠다며 압박하는 것을 비판한 것이기도 하다.

실제로 현재 미래한국당의 움직임으로 볼 때 20대 국회가 종료되는 이달 29일까지 합당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미래한국당은 지난 15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대표 임기 연장안을 마련했다. 현행 당헌에 명시된 임기인 '5월29일까지'를 '합당시까지'로 개정하되 최장 8월 말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지난주 임기 연장안과 관련해 "(대표 임기를) 최대 8월로 설정한 것은 열린민주당이 남아있는 것을 감안해 최대한 압박해 나간다는 차원"이라고 말한 바 있다.

미래한국당은 여권 비례정당의 독자적인 활동,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존치를 문제 삼아 독자 노선을 유지하는 것에 대한 명분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1석만 추가할 경우 21대 국회에서 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할 수도 있다.

통합당이 아직 지도부 구성 등 내부 정리를 못한 상황인 만큼 미래한국당이 대여 협상 과정에서 교섭단체로서 힘을 실을 수 있다. 또 국고보조금 배분 등 현실적인 이득도 무시할 수 없다.

다만 주호영 통합당 대표권한 대행 겸 원내대표는 미래한국당 초선 당선인들과 오찬회동에서 이르면 5월 중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히는 등 합당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어 미래한국당이 독자적으로 교섭단체를 구성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통합당으로서는 미래한국당이 독자 행보가 길어질 경우 상임위원장 배분 등 대여 협상 과정에서 압박을 받을 수 있다. 또 미래한국당이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꼼수'를 부린다는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