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당, 윤미향 결단할 것"…이낙연 발언으로 방향 잡혀
박지원 "민주당, 윤미향 결단할 것"…이낙연 발언으로 방향 잡혀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 News1 임세영 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19일 기부금 유용 논란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의 향후 거취와 관련해 "민주당 내부에서 옹호성 발언이 없어진 것은 다행이다"라며 "오늘과 내일 사이에 민주당에서의 결단이 이뤄질 것이라 본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윤미향 당선인도 자꾸 언론에 나와서 이 말, 저 말 변명하는 것이 오히려 의혹을 키우고 있기 때문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윤 당선인이나 정의연이 지난 30년간 위안부의 역사적 사실을 밝혀내서 전 세계에 호소를 하고 문제를 제기한 것은 높이 평가해야 한다"며 "그렇지만 위안부 할머니께서 문제를 제기했고, 여러 가지 문제가 파생되고 있는데 그러한 디테일보다는 윤 당선인이 과연 지금처럼 그렇게 자꾸 틀린 해명을 할 필요성이 있는가"라고 했다.

이어 "어차피 행안부에서나 국세청에서 자료를 요구했고 다시 공개를 하라고 했고, 검찰에서 수사를 한다고 하면 사실대로 밝힐 필요가 있다"며 "이낙연 전 총리께서 어제 광주에서 기자들이 질문하니까 당과 깊이 있게 상의하고 있고 엄중하게 보고 있다, 신중하게 보고 있다, 이렇게 말씀한 것은 이미 방향이 잡혔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도 처음에는 30년의 노력과 봉사에 대해서 높이 평가를 하고 같은 동료 의원으로서 옹호도 있었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바뀌었다"며 "이용수 할머니 자체가 친일이 아니지 않나. 문제의 발단은 이 할머니가 제기를 한 것이고 사실을 투명하게 밝히는 수밖에 없는데 지금 윤 당선자가 자꾸 말이 달라지지 않나"고 했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도 자꾸 언론을 접촉해서 그러한 변명과 해명을 할 것이 아니라 검찰이나 이런 곳에서 사실을 밝히는 것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