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김종인, 17일 회동…비대위원장 수락 문제 논의했을 듯
주호영·김종인, 17일 회동…비대위원장 수락 문제 논의했을 듯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전 총괄선대위원장 2020.4.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만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복수의 통합당 관계자에 따르면 주 권한대행은 이날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김 전 위원장의 종로구 구기동 자택을 찾아 김 전 위원장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주 권한대행은 자신의 부친상에 김 전 위원장이 조의를 표한 것에 대한 답례 차원에서 김 전 위원장을 찾은 것인데, 이날 만남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체제 전환과 김 전 위원장의 비대위원장 수락 문제 등도 폭넓게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통합당은 21~22일 이틀간 당선인 워크숍을 열고, 비대위 체제 전환 등에 대한 '끝장 토론'을 계획하고 있어 만약 워크숍에서 당선인들이 비대위 체제 전환에 동의한다면 워크숍 직후 '김종인 비대위' 출범이 현실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