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보다 출생 적어" 1분기 인구 5700명 감소…인구절벽 코앞으로
"사망보다 출생 적어" 1분기 인구 5700명 감소…인구절벽 코앞으로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올 3월까지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앞지르는 '인구 자연감소'가 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5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는 출생아와 사망자 통계 집계가 동시에 이뤄진 1983년 이후 처음이다.

인구 고령화로 사망자가 늘어난 반면, 비혼 및 저출산 기조로 출생아 수가 줄면서 1분기에만 5700명이 넘는 인구가 감소했다. 정부도 올해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구 증가' 지난해 끝으로 멈춰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0년 3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3월 출생아 수는 2만4378명으로 전년동월 2만7116명보다 2738명(-10.1%) 감소했다. 이는 2015년 12월 781명 감소 이후 52개월째 감소세다.

같은 기간 사망자 수는 2만5879명으로 895명(3.6%) 증가했다. 올 3월에도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추월하면서 전체 인구는 1501명 자연감소를 나타냈다.

인구 자연감소는 지난해 11월 1682명을 시작으로 같은해 12월 5631명, 올 1월 1653명 2월 2565명을 기록하며 올 3월까지 5개월 연속을 나타냈다.

지난해까지 2년 연속 합계출산율이 0명대로 떨어지는 등 저출산 현상이 심화되면서 정부는 연초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가 올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합계출산율은 여성인구 1명이 가임기간(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로 2018년 0.98명에서 지난해 0.92명까지 떨어졌다. 우리나라 인구가 지난해 정점을 찍은 이후 앞으로 꾸준히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인구증가가 8000명에 그친 것과 관련해 "이미 자연증가분을 0에 가까운 숫자로 인식하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추세를 보면 30년 후 출생아 수가 절반 이하로 더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출생아 수 감소의 원인은 혼인·출산을 기피하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만은 아니다. 실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30대 초반(30~34세) 여성 인구가 줄고 있는 영향이 크다. 30대 초반 여성 인구는 2017년 164만9000명에서 2018년 156만6000명, 지난해 152만4000명까지 매년 줄고 있다.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신생아실이 비어있는 모습. (뉴스1 DB) 2019.8.28/뉴스1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 경제에 '부담'

이처럼 출생아 수가 줄고 고령화가 심화되는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가 국가 총부양률 상승으로 이어져 경제 전반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최근 발표한 '개방경제에서 인구구조 변화가 경상수지 및 대외자산 축적에 미치는 영향분석 및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서 "한국의 인구구조 변화가 경상수지 흑자를 줄이거나 적자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출산율 저하와 기대수명 연장으로 전 세계적으로 인구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우라나라에서 유독 인구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우리나라의 고령인구비중이 오는 2049년 일본을 넘어 세계 최고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금과 같은 출생아 수 감소로 고령화가 심화되면 경제활동인구가 줄어 경제 소비 유인을 늘리는 반면, 저축을 줄여 경상수지가 감소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효상 KIEP 국제금융팀장은 "생산가능인구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의 인구구조가 그동안 지속적인 경상수지 흑자요인의 상당부분을 차지했다"며 "인구구조의 빠른 변화를 감안해 경상수지 흑자와 순대외자산축적의 선순환고리를 구축하는 등 정부도 인구 변화속도를 완화하면서 대응하기 위한 정책대응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