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 먹인 뒤 남편 성기·손목 절단 60대 결국 구속
수면제 먹인 뒤 남편 성기·손목 절단 60대 결국 구속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남편이 잠든 사이 성기 등 신체를 절단한 60대 여성이 구속됐다.


3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정수경 영장전담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를 받고있는 A씨(69)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69)는 도봉구 소재 자택에서 남편 B씨(70)의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한 혐의(특수상해)로 경찰에 입건됐다.

A씨는 B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B씨가 잠들자 부엌에 있던 흉기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후 112에 자진신고했고,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현장에서 체포됐다.

B씨는 출혈량이 많았지만,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서 '남편의 외도를 의심해 범행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피해자 진술 등을 확보한 뒤 A씨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