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 확대…"강남, 절세용 급매 소진 후 상승 전환"
서울 아파트값 상승 확대…"강남, 절세용 급매 소진 후 상승 전환"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 부동산114 제공. /뉴스1


지난주 9주 만에 상승 전환됐던 서울 아파트값의 오름폭이 확대됐다.


대출규제 대상인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가격 하락을 주도했던 강남구에서도 급매물이 대부분 해소되면서 가격이 상승 전환됐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의 변동률은 0.03% 올랐다. 재건축 아파트는 0.04%, 일반 아파트는 0.03% 올랐다. 중저가 아파트 거래가 이어지면서 그 밖의 지역에서는 경기·인천이 0.06% 올랐고, 신도시는 0.02% 상승했다.

서울은 9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진 가운데, 급매물이 소진된 강남이 상승 전환됐다. 지역별로는 Δ중구(0.16%) Δ구로(0.11%) Δ종로(0.09%) Δ서대문(0.08%) Δ강동(0.07%) Δ노원(0.06%) 순으로 올랐다.

특히 중구는 리모델링 이슈가 있는 신당동 남산타운이 1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내수동 경희궁의아침 2·3·4단지가 최소 1000만원에서 5000만원 올랐다. 강남도 개포동 주공고층6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2차 등이 최대 2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Δ평촌(0.04%) Δ분당(0.03%) Δ일산(0.02%) Δ동탄(0.02%) Δ김포한강(0.02%) 순으로 올랐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코오롱, 장미동부와 정자동 정든동아2단지 등이 최대 1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 지역은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문의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 Δ안산(0.20%) Δ오산(0.13%) Δ남양주(0.12%) Δ광명(0.10%) Δ의왕(0.08%) Δ인천(0.07%) Δ고양(0.07%) Δ화성(0.07%)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과천은 과천푸르지오써밋 입주 여파로 원문동 래미안슈르3단지가 1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 부동산114 제공. /뉴스1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으로 서울이 0.05%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3%, 0.01% 올랐다.

서울 전세시장은 직주근접이 가능한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되면서 Δ강동(0.13%) Δ송파(0.13%) Δ관악(0.12%) Δ종로(0.11%) Δ중랑(0.10%) Δ강서(0.08%) Δ강남(0.06%) Δ구로(0.06%)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명일동 삼익그린2차, 신동아 등이 최대 1500만원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동 레이크팰리스와 잠실엘스와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이 1000만원에서 2500만원까지 올랐다. 종로 내수동 경희궁의아침 3·4단지와 창신동 브라운스톤창신이 최대 5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Δ광교(0.05%) Δ분당(0.03%) Δ위례(0.03%) Δ동탄(0.02%) Δ일산(0.01%) 순으로 상승했다. 광교는 광교레이크파크한양수자인이 1000만원 올랐다. 분당은 야탑동 현대IPARK, 정자동 정든동아2단지, 서현동 효자동아가 최대 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Δ용인(0.08%) Δ광명(0.07%) Δ고양(0.06%) Δ구리(0.06%) Δ의왕(0.06%) Δ안산(0.05%) Δ안양(0.05%) 등이 올랐다. 용인 신봉동 우남퍼스트빌, 상현동 만현마을9단지자이, 죽전동 힐스테이트4차 1단지 등이 최대 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과천은 지난주에 이어 큰 폭으로 하락했다. 4월부터 1671가구가 입주하면서 전세 거래가 부진한 원문동 래미안슈르가 1000만원 내렸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5월 들어 거래가 늘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올랐다"면서도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을 중심으로 절세용으로 나온 급매물이 정리된 후, 오른 가격에 추격 매수세가 붙지 않고 있어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이르다"고 분석했다.

다만 "상대적으로 대출규제가 덜한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어 서울 외곽, 수도권에서 덜 올랐던 지역 위주로 상승세는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승 폭이 커지는 수도권 전세시장에 대해서는 "전세시장에 풀리는 매물이 많지 않다"며 "역대 최저 기준금리에 월세 전환, 전세공급 감소가 예상되면서 주거환경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