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통행금지 취소…대체로 시위 평화로워
LA 통행금지 취소…대체로 시위 평화로워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2년 4. 29 때와는 달라진 시위…한인 커뮤니티 다소 안정 추세

“도시별로는 자체적 통금 취할 수 있어”

[LA=시니어타임즈US]

명품샵이 들어서 있는 LA의 한 쇼핑몰 거리를 시위대들이 구호를 외치며 지나가고 있다.
명품샵이 들어서 있는 LA의 한 쇼핑몰 거리를 시위대들이 구호를 외치며 지나가고 있다.

6월 4일부터 밤 시간의 통행금지가 전면 해제된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는 캘리포니아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늘 밤인 4일 통금시간을 부과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카운티 내의 도시들은 여전히 ​​자신을 보호할 권한을 가지며, 시위의 확산을 제한하고, 그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방침을 세울 것이라고도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수퍼바이저 제니스 한(Janice Hahn)에 따르면 “시위대는 평화 시위를 전제로 체포에 대한 두려움 없이 거리에서 연설 할 수 있는 시간을 더 갖게 될 것이며, 각 도시는 자체적으로 통행금지를 부과 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로스앤젤레스 시장 에릭 가세 티(Eric Garcetti)는 “오늘 밤 로스앤젤레스 시에는 통금시간이 없을 것이다. 우리는 그들의 목소리를 듣고, 앤젤리노의 권리를 보호하며, 지역 사회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발표가 있기 전 LA카운티 셰리프 알렉스 빌라뉴바(Alex Villaneuva) 역시 그의 트위터에 통금 시간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게시물을 남겼다.

한편 이번 시위가 전국적으로 번지긴 했으나 28년 전 4. 29 폭동 때와는 시위의 달라진 양상으로, 시위 첫날 긴장했던 것과는 달리 한인 커뮤니티 내는 다소 안정을 찾는 모습이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